본문 : 느헤미야 5:14-19

14. 나는 아닥사스다 왕 이십년에 유다 땅 총독으로 임명을 받아서, 아닥사스다 왕 삼십이년까지 십이 년 동안 총독으로 있었지만, 나와 나의 친척들은 내가 총독으로서 받아야 할 녹의 혜택을 받지 않았다.
15. 그런데 나보다 먼저 총독을 지낸 이들은 백성에게 힘겨운 세금을 물리고, 양식과 포도 주와 그 밖에 하루에 은 사십 세겔씩을 백성에게서 거두어들였다. 총독들 밑에 있는 사람들도 백성을 착취하였다. 그러나 나는 하나님이 두려워서도 그렇게 하지 않았다.
16. 나는 성벽 쌓는 일에만 힘을 기울였다. 내 아랫사람들도 뜻을 모아서, 성벽 쌓는 일에만 마음을 썼다. 그렇다고 우리가 밭뙈기를 모은 것도 아니다.
17. 나의 식탁에서는, 주변 여러 나라에서 우리에게로 온 이들 밖에도, 유다 사람들과 관리들 백오십 명이 나와 함께 먹어야 했으므로,
18. 하루에 황소 한 마리와 기름진 양 여섯 마리, 날짐승도 여러 마리를 잡아야 하였다. 또 열흘에 한 차례씩은, 여러 가지 포도주도 모자라지 않게 마련해야만 하였다. 그런데 내가 총독으로서 마땅히 받아야 할 녹까지 요구하였다면, 백성에게 얼마나 큰 짐이 되었겠는가!
19. “나의 하나님, 내가 이 백성을 위하여 하는 모든 일을 기억하시고, 은혜를 베풀어 주십시오.”

——————————

오늘 본문의 말씀은 느헤미야가 자신이 어떠한 삶을 살았는지를 고백하는 내용입니다. 14-18절의 말씀을 보면 느헤미야는 페르시아 아닥사스 왕의 허락으로 예루살렘 성벽을 쌓기 위해 왔고 유다 땅 총독으로 임명 받아서 12년간을 다스렸다는 것을 알려 줍니다.

느헤미야가 오기 전에 있었던 총독들은 유다 백성들에게 높은 세금을 책정하여 받았고 양식과 포도주, 그리고 은 사십 세겔을 백성들에게 날마다 거두어 들여 자신들의 주머니에 넣었습니다. 16절을 보면 땅을 사 모으는 투기도 했었습니다. 그러한 총독 밑에 있었던 관리들도 백성들을 착취했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놀랍게도 유다 땅의 총독으로 지내며 성벽을 쌓고 다스리는 기간 동안 총독으로 받아야 할 녹의 혜택도 받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백성들에 세금을 높이 책정하고 자신의 재물을 축척하기 위한 일들을 하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오직 성벽 쌓는 일에 힘을 다했고 느헤미야 밑에 있던 관리들도 힘을 모아 성벽 쌓는 일에만 썼다는 것입니다. 다시 말해서 정직하고 청결, 청빈, 바르게, 그리고 자신을 희생하며 백성들을 지키고 보호할 수 있는 성벽 재건을 위해서 모든 힘과 에너지를 다 쏟아 부었다는 것입니다.

15절에 그러한 모습으로 다스리고 일한 이유를 이렇게 말합니다. “나는 하나님이 두려워서도 그렇게 하지 않았다”느헤미야는 살아계신 하나님이 나를 보고 계시기 때문에, 하나님의 뜻과 명령을 알기 때문에 하지 말아야 할 일들, 죄가 되는 일인 사리사욕을 위해서 백성들에게 세금을 높이고 땅을 사는 악한 권력을 사용하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더 나아가 느헤미야는 하나님께서 자신에게 성벽재건이라는 중요한 사명과 사역을 맡겨 주셨기 때문에 그 일에 총력을 기울이고 그 사역에 집중했다는 것입니다. 느헤미야는 이런 것을 안했다라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지금 하나님이 맡겨주는 사역에 모든 것을 집중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말하고 있는 것입니다.

느헤미야는 하나님께서 나를 왜 이 자리에 놓으셨는지, 왜 이곳에 오게 하셨는지를 정확하게 파악하고 자기 자신을 돌아보고 있는 것입니다. 저와 여러분도 마찬가지 이다. “하나님이 왜 나를 여기에 세우셨는가? 나를 여기로 부르셨을까? 나에게 원하시는 것이 무엇인가? 내가 감당해야 할 사명이 무엇인가?”를 기도하며 살피고, 하나님의 뜻을 분명히 알고 그 일에 바르고 충성되이 살아가는 것이 바로 하나님을 경외하는 삶인 것입니다.

분명한 것은 하나님을 경외하는 사람들은 이웃을 섬긴다는 것입니다. 느헤미야 5:17-18 “나의 식탁에서는, 주변 여러 나라에서 우리에게로 온 이들 밖에도, 유다 사람들과 관리들 백오십 명이 나와 함께 먹어야 했으므로, 하루에 황소 한 마리와 기름진 양 여섯 마리, 날짐승도 여러 마리를 잡아야 하였다. 또 열흘에 한 차례씩은, 여러 가지 포도주도 모자라지 않게 마련해야만 하였다. 그런데 내가 총독으로서 마땅히 받아야 할 녹까지 요구하였다면, 백성에게 얼마나 큰 짐이 되었겠는가!”

개역성경에는 18절에 ‘이 백성의 일하는 것, 노동이 심히 중함이라’ 라고 표현되어 있습니다. 하나님을 경외하는 사람은 다른 사람들의 고생함과 어려움, 연약함이 보입니다. 나의 눈으로만 보는게 아니라 하나님의 눈으로 하나님의 마음으로 보기 때문에 보여지는 것입니다. 느헤미야는 총독으로써 자신이 받아야 할 응당한 대가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것을 받지 아니하고 자신의 것으로 백성을 섬기고 백성을 돌보았다라고 말한다. 왜냐하면 그 백성들의 일이 참으로 고되고 힘든 일을 하고 있는 것이 안타깝고 긍휼히 여겼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을 경외하는 것’과 ‘사람을 사랑하는 것’은 분리되지 않는다는 것이 다시 한번 나타나는 것입니다. 하나님을 경외하면 이웃을 사랑하게 됩니다. 이웃을 압제하지 않습니다. 더 나아가 내가 당연히 받을 몫까지 포기하기도 합니다. 아니, 오히려 나의 것을 내놓기까지 합니다. 하나님을 참으로 믿고 순종하고 따르는 경외함과 두려움, 그리고 순종의 삶은 결국 이웃을 향한 사랑과 섬김으로 드러나게 되어 있습니다.

19절에 느헤미야의 기도 “나의 하나님, 내가 이 백성을 위하여 하는 모든 일을 기억하시고, 은혜를 베풀어 주십시오.” 라는 기도 역시 나를 더 축복해 달라는 기도가 아니라 이 백성들에게 은혜와 축복을 베풀어 달라는 기도가 아닙니까? 그러한 경외함, 그러한 기도가 저와 여러분의 기도와 삶이 되기를 축원합니다.

Follow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