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 시편 6:1-10

1. 주님, 분노하며 나를 책망하지 마십시오. 진노하며 나를 꾸짖지 마십시오.
2. 주님, 내 기력이 쇠하였으니 내게 은혜를 베풀어 주십시오. 내 뼈가 마디마다 떨립니다. 주님, 나를 고쳐 주십시오.
3. 내 마음은 걷잡을 수 없이 떨립니다. 주님께서는 언제까지 지체하시렵니까?
4. 돌아와 주십시오, 주님. 내 생명을 건져 주십시오. 주님의 자비로우심으로 나를 구원하여 주십시오.
5. 죽어서는 아무도 주님을 찬양하지 못합니다. 스올에서, 누가 주님께 감사할 수 있겠습니까?
6. 나는 탄식만 하다가 지치고 말았습니다. 밤마다 짓는 눈물로 침상을 띄우며, 내 잠자리를 적십니다.
7. 사무친 울화로 내 눈은 시력까지 흐려지고 대적들 등쌀에 하도 울어서 눈이 침침합니다.
8. 악한 일을 하는 자들아, 모두 다 내게서 물러가거라. 주님께서 내 울부짖는 소리를 들어 주셨다.
9. 주님께서 내 탄원을 들어 주셨다. 주님께서 내 기도를 받아 주셨다.
10. 내 원수가 모두 수치를 당하고 벌벌 떠는구나. 낙담하며 황급히 물러가는구나.

————————————-

본문 시편 6편은 다윗이 역경 가운데 하나님께 기도한 기도의 내용입니다. 다윗이 어떤 상황에서 이 기도를 드렸는지는 정확하게 알 수 없지만 그의 기도를 통해 그가 얼마나 고통스러워하고 힘들어하고 있는지는 알 수 있습니다. 2절과 3절을 보면 “내 기력이 쇠하였고, 내 뼈가 마디마디 떨립니다. 내 마음은 걷잡을 수 없이 떨립니다”라고 고백하고 있습니다.

다윗은 자신이 당하고 있는 고난과 역경이 아무런 이유없이 왔다고 보지 않고 자신이 모르는 어떠한 죄로 인한 것이 아닌가 하는 마음을 가진 것 같습니다. 그 죄로 인해 하나님께서 진노하셔서 이 고난과 역경을 주신 것일 수 있다고 생각한 것 같습니다. 그렇기에 1-2절에 “주님, 분노하며 나를 책망하지 마십시오. 진노하며 나를 꾸짖지 마십시오. 나를 고쳐 주십시오” 라고 기도합니다.

다윗의 이러한 자세가 진정 신앙이 바로 선 사람의 모습입니다. 우리들은 우리가 겪는 고난과 어려움을 늘 다른 사람 때문이라는 생각을 갖지 않습니까? 부부의 관계의 문제가 있으면 다들 내 남편, 내 아내 때문이라고 말합니다. 자식과의 어려움이 있으면 자식이 내 말대로 순종하지 않아서 그렇다고 말합니다. 교회에 어려움을 저 목사, 저 집사, 저 사람 때문이라고 말합니다. 직장, 사회, 국가에 대해서도 그렇게 말합니다. 나는 문제가 없는데, 나는 잘하고 있는데 저 사람 때문에 내가 이런 고생, 이런 어려움을 당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다윗은 그러지 않았습니다. 2절에 “주님, 분노하며 나를 책망하지 마십시오. 진노하며 나를 꾸짖지 마십시오. 나를 고쳐 주십시오”그 고난과 어려움의 문제를 나의 것으로 받아 들이고 나를 고쳐 달라고 기도합니다. 그리고 4절에 “돌아와 주십시오, 주님. 내 생명을 건져 주십시오. 주님의 자비로우심으로 나를 구원하여 주십시오” 라고 하나님의 자자비하심과 긍휼하심에 호소합니다. 이런 자세, 이런 마음으로 기도하는 자가 진정 믿음의 사람이 아닙니까? 진정 성숙한 믿음의 모습이 아니겠습니까? 이런 사람을 하나님께서 기뻐하시지 않으시겠습니까?

이러한 마음과 자세를 가지고 있는 다윗이지만 다윗은 지금 몸과 마음이 힘드는 어려움에 처해 있습니다. 본문 2-3절을 개역 성경에는 “여호와여 내가 수척하였사오니 긍휼히 여기소서. 여호와여 나의 뼈가 떨리오니 나를 고치소서. 나의 영혼도 심히 떨리나이다 여호와여 어느 때까지니이까?” 다윗이 “내가 수척하였고, 뼈가 떨리고, 영혼이 떨린다”라고 할 정도로 지극히 극심한 어려움, 아마도 생명 자체가 위협을 받고 있는 상황일 것입니다.

그것은 어쩌면 사울 왕이 자신을 죽이려고 쫓아다니는 사건이 될 수도 있고, 압살롬이 모반을 일으켜 쫓기는 상황이 될 수도 있습니다. 8절을 보면 “악한 일을 하는 자들아” 라고 외치고 있습니다. 그렇게 악한 자들로 인해 고난당하고 있는 상태를 6-7절에 “나는 탄식만 하다가 지치고 말았습니다. 밤마다 짓는 눈물로 침상을 띄우며, 내 잠자리를 적십니다. 사무친 울화로 내 눈은 시력까지 흐려지고 대적들 등쌀에 하도 울어서 눈이 침침합니다” 라고 고백합니다.

그러한 상황 속에서 다윗은 기도했습니다. 아마 하루 이틀 기도한 것이 아닌것 같습니다. 3절을 보면 “주님께서는 언제까지 지체하시렵니까?” 라고 호소하지 않습니까? 그러면서 다윗은 너무 힘들어서 5절에 기도하기를 “죽어서는 아무도 주님을 찬양하지 못합니다. 스올에서, 누가 주님께 감사할 수 있겠습니까?” 라고까지 기도합니다. 이 말씀의 뜻은 이 역경을 감당하지 못하여 죽으면 어떻게 하나님을 기억하며, 감사할 수 있겠느냐는 것입니다. 다윗은 즉시 하나님으로부터 응답을 받지 않았습니다. 절망과 답답함이 그의 기도 속에 묻어 있습니다.

하지만 다윗의 기도는 그렇게 끝나지 않습니다. 본문 8-10절을 보십시오. 아직 어려움과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지만 다윗은 분명하게 선포합니다. “악한 일을 하는 자들아, 모두 다 내게서 물러가거라. 주님께서 내 울부짖는 소리를 들어 주셨다. 주님께서 내 탄원을 들어 주셨다. 주님께서 내 기도를 받아 주셨다. 내 원수가 모두 수치를 당하고 벌벌 떠는구나. 낙담하며 황급히 물러가는구나” 이것은 하나님께서 그의 기도를 들으시고 응답하고 계시기 때문에 조만간에 그를 고통스럽게 만드는 모든 문제들을 해결하실 것이라는 확신을 표현하는 것입니다.

이것은 다윗의 기도의 기도이고, 이것이 믿음의 기도입니다. 낙심과 좌절, 신음소리와 아픔으로 마음을 쏟아 놓지만 마지막에는 “하나님께서 나의 기도를 들어 주신다. 반드시 원수는 꺾이고 승리하게 하신다” 다윗의 시편을 보면 이런 기도가 대부분입니다. 힘들고 어려워서 하나님께 부르짖지만 마지막 기도는 지난번 5편의 기도와 같이 “주님의 뜻을 기다립니다” 그리고 아직 이루어지지 않았지만 “승리를 주신 하나님을 찬양합니다” 라고 선포하는 도입니다. 시편 42-43편을 보면 마지막 기도가 “내 영혼아 네가 어찌하여 낙망하며 어찌하여 내 속에서 불안하여 하는고 너는 하나님을 바라라 그 얼굴의 도우심을 인하여 내가 오히려 찬송하리로다” 라고 선포합니다. 이러한 기도, 이런 믿음, 이러한 선포가 있기를 원합니다.

Follow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