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 시편 27:1-4

1. 주님이 나의 빛, 나의 구원이신데 내가 누구를 두려워하랴? 주님이 내 생명의 피난처이신데 내가 누구를 무서워하랴?
2. 나의 대적자들, 나의 원수들, 저 악한 자들이 나를 잡아먹으려고 다가왔다가 비틀거리며 넘어졌구나.
3. 군대가 나를 치려고 에워싸도 나는 무섭지 않네. 용사들이 나를 공격하려고 일어날지라도 나는 하나님만 의지하려네.
4. 주님, 나에게 단 하나의 소원이 있습니다. 나는 오직 그 하나만 구하겠습니다. 그것은 한평생 주님의 집에 살면서 주님의 자비로우신 모습을 보는 것과 성전에서 주님과 의논하면서 살아가는 것입니다.

————————————————

시편의 말씀은 고난의 시간에 힘을 주는 놀라운 믿음의 고백들로 가득 차 있습니다. 다윗의 삶은 수많은 대적자들의 모함과 공격을 당한 삶이었습니다. 사울 왕의 미움과 시기로 수천명의 군사들이 끊임없는 추격에 도망을 쳐야 하는 삶이었습니다. 왕이 된 후에도 수없이 많은 전쟁을 감당해야 하는 삶이었습니다.

사실 저와 여러분의 삶도 영적인 눈으로 볼 때 사단의 수없이 많은 영적인 공격을 늘 받으며 살아가고 있지 않습니까? 상황과 사람을 통해서, 마음에 근심과 불안, 두려움과 좌절을 주는 수없이 많은 시험과 고난, 영적인 공격을 받고 살아가는 삶이 저와 여러분의 삶이 아닙니까? 그렇기 때문에 예수님께서 가르쳐 주신 기도에도 “우리를 시험에 들지 말게 하옵시며 다만 악에서 구하옵소서”라고 기도하라고 하신 것입니다.

우리가 시편 27편 전체를 읽지 않았지만 다윗의 기도의 핵심은 수많은 공격으로부터 “하나님! 구원해주십시오”라는 도움과 구원을 간구하는 기도입니다. 9절을 보면 “주의 얼굴을 내게서 숨기지 마시고 주의 종을 노하여 버리지 마소서 주는 나의 도움이 되셨나이다 나의 구원의 하나님이시여 나를 버리지 마시고 떠나지 마소서!” 나의 구원의 하나님! 나를 버리지 마십시오. 나를 구원해 주십시오. 라고 다윗은 간절하게 기도합니다.

그 이유는 자신을 잡아 죽이려는 원수와 대적자가 있기 때문입니다. 2절을 개역성경에는 이렇게 표현합니다. “악인들이 내 살을 먹으려고 내게로 왔으나 나의 대적들, 나의 원수들인 그들은 실족하여 넘어졌도다” 11-12절을 보면 “내 원수들이 엿보고 있으니, 나를 안전한 길로 인도하여 주십시오. 그들이 거짓으로 증언하며, 폭력을 휘둘러서 나에게 대항해 오니, 내 목숨을 내 원수의 뜻에 내맡기지 마십시오”

다윗에게는 그를 대항하고, 넘어트리고, 죽이려는 원수가 있었습니다. 대적이 있었습니다. 그들은 다윗을 해치기 위해서 미워하고, 험담하고, 창과 칼, 그리고 군대를 보냈습니다. 다윗은 이런 원수들, 대적들로 인하여 늘 생명의 위협을 느끼고 있습니다. 이 상황에서 다윗은 하나님께 “하나님. 나를 구원해 주십시오” 라고 기도하는 겁니다. 다윗은 자신의 위급한 상황에서 자신을 도울 수 있는 어떤 사람이나 방법을 찾아다니지 않았습니다. 세상의 방법인 맞대응과 복수를 계획하여 해결하려고 하지 않았습니다. 하나님께 나아가 “하나님, 나를 구원해 주십시오” 라고 기도의 자리로 나간 것입니다.

다윗이 위급한 상황에서 조급해 하지 않고, 두려워하지 않고, 다른 모든 것을 제쳐 두고 기도의 자리로 나간 이유는 무엇이었습니까? 그것은 다른 것이 아닌 하나님이셨습니다. 다윗은 하나님을 향한 전적인 믿음과 신뢰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다윗은 하나님이 어떠한 분이신지를 오늘 본문 1절에서 이렇게 고백합니다. “주님이 나의 빛, 나의 구원이신데 내가 누구를 두려워하랴? 주님이 내 생명의 피난처이신데 내가 누구를 무서워하랴?”

더 나아가 3절을 보십시오. “군대가 나를 치려고 에워싸도 나는 무섭지 않네. 용사들이 나를 공격하려고 일어날지라도 나는 하나님만 의지하려네” 지금 원수와 대적들이 다윗을 죽이겠다고 하는 상황입니다. 앞이 보이지 않는 캄캄한 흑암의 밤과 같은 상황입니다. 그런데도 다윗은 “나는 무섭지 않습니다. 두려워하지 않습니다” 라고 고백합니다.

왜냐하면 하나님께서 그 캄캄한 어둠 속에서 밝히 인도하시고 지키시는 빛이 되시는 분이심을 알았기 때문입니다. 아무리 많은 군사와 군대가 쳐들어 와도 하나님께서 자신을 구원하실 구원이 되시는 분이심을 알고 믿었기 때문입니다. 그 하나님을 신뢰했기 때문입니다.

다윗은 어떻게 이토록 하나님을 향한 강한 확신과 믿음을 가질 수 있었을까요? 이전에도 지금 다윗이 놓여 있는 유사한 수많은 상황이 있었습니다. 그때마다 다윗이 하나님께 기도했습니다. 하나님께 나아가 부르짖었습니다. 그때마다 하나님이 기도에 응답해주셨습니다. 그러한 경험과 체험이 있었기에 다윗은 담대한 마음을 가질 수가 있었습니다.

다윗이 대적에게 생명이 위협받고 있는 상황에서도, 다윗이 태연할 수 있는 비밀은 하나님을 향한 신뢰와 확신이 있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을 믿고, 바라고, 의지하며 기도하는 자를 하나님께서 도우시고 구원하시는 분이심을 분명히 아는 믿음과 확신이 있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저와 여러분도 하나님을 향한 이러한 놀라운 믿음과 확신이 있기를 바랍니다. 그래서 우리가 살아가면서 만나는 수많은 두려움과 어려움의 문제들, 사단의 공격과 위협 속에서도 하나님을 신뢰하고 의지하는 믿음으로 “주님이 나의 빛, 나의 구원이신데 내가 누구를 두려워하랴? 주님이 내 생명의 피난처이신데 내가 누구를 무서워하랴?” 라는 믿음의 고백을 하는 성도들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Follow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