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 느헤미야 13:10-14

10. 내가 또 알아보니 레위 사람들은 그 동안에 받을 몫을 받지 못하고 있었다. 그래서 레위 사람들과 노래하는 사람들은 맡은 일을 버리고, 저마다 밭이 있는 곳으로 떠났다.
11. 그래서 나는 어쩌자고 하나님의 성전을 이렇게 내버려 두었느냐고 관리들을 꾸짖고, 곧 레위 사람들을 불러 모아서 다시 일을 맡아 보게 하였다.
12. 그랬더니 온 유다 사람들이 곡식과 새 포도주와 기름의 십일조를 가지고 와서, 창고에 들여다 놓았다.
13. 나는 셀레먀 제사장과 사독 서기관과 레위 사람 브다야를 창고 책임자로 삼고, 맛다니야의 손자이며 삭굴의 아들인 하난을 버금 책임자로 삼았다. 그들은 모두 정직하다고 인정을 받는 사람들이다. 그들이 맡은 일은, 동료들에게 돌아갈 몫을 골고루 나누어 주는 일이었다.
14. “하나님, 내가 한 일을 기억하여 주십시오. 하나님의 성전을 보살핀 일과, 예배를 드릴 수 있도록 정성껏 한 이 일을 잊지 마십시오.”

———————————————

느헤미야는 예루살렘 성으로 돌아와서 예루살렘 성전 방에 거하던 원수 도비야를 내어 쫓고 도비야의 세간을 성전의 방안에서 즉시 내 던져 버렸습니다. 하나님의 성전과 예배에 최선을 다해야 할 제사장이 원수 산발랏의 딸을 손자의 사위로 삼고 도비야와 가까이 지내며 성전 안에 채워 놓아야 할 하나님의 성전 방안에 도비야와 도비야의 세간을 갖다 놓게 한 것을 보면 하나님께 드려야 할 예배와 제사, 그리고 성전의 임무를 감당하는 레위인들이 어떻게 하고 있을지 보지 않아도 뻔한 일이었습니다.

그래서 느헤미야가 알아보니 역시나 성벽 건축 후에 하나님의 말씀을 선포하며 느헤미야 때 불러 모았던 레위인들은 이스라엘 백성들이 내겠다고 한 십일조 생활을 중단했기에 살아갈 수 있는 사례를 받지 못하고 성전을 떠나 저마다 먹고 살기 위해 밭일을 하고 있었습니다. 성전의 일을 감당하던 레위인들이 떠난 성전은 또 다시 예배가 중단되고 버린바 된 것입니다.

느헤미야 10장에 이스라엘 백성들이 “율법에 기록된 대로, 우리의 맏아들과 가축의 첫 새끼 곧 처음 난 송아지와 새끼 양을 성전에서 우리 하나님을 섬기는 제사장들에게 바치겠습니다. 또 처음 익은 밀의 가루와 온갖 과일나무의 열매와 새 포도주와 기름을 가져다가, 제사장의 몫으로 우리 하나님의 성전 창고에 넣기로 하고, 또 밭에서 나는 소출 가운데서 열의 하나는 레위 사람들의 몫으로 드리겠습니다. 열의 하나를 떼어서, 우리 하나님의 성전 창고의 여러 방에 두겠습니다. 우리는 우리 하나님의 성전을 아무렇게나 버려 두지 않을 것입니다”라고 하나님 앞에 서약하고 맹세하고 지켜 나갔습니다.

그런데 느헤미야가 페르시아에 다시 돌아간 후 얼마되지 않아 하나님의 전은 버려졌습니다. 하나님께 드릴 십의 일조, 첫 열매들을 더 이상 드리지 않아서 그것으로 성전의 예배와 제사를 감당하는 레위인들이 떠나가고 밭에서 일하는 자들이 되었습니다.

왜 이런 일이 일어났을까요? 성경에 정확한 이유가 기록되어 있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그 이유를 추측해 볼 수 있습니다. 먼저는 당시의 상황이 녹록치 않았을 것입니다. 성벽을 세워졌지만 여전히 페르시아의 식민지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과중한 세금을 내야 했습니다. 경제적으로 넉넉한 생활이 아니었습니다.

그러다 보니 내 생활, 내 가정, 내 자식 먼저 챙기도 바쁜데 성전에 내야 할, 하나님께 드릴 십일조는 뒷전이 된 것입니다. 더 나아가 성전을 보니까 성전의 제사장이 도비야와 가까이 지내면서 성전의 방까지 내어 주는 모습을 보면서 저런 인간에게 내 귀한 물질과 곡식을 줄 수 없다 라는 마음이 들어서 일부러 내지 않은 백성들도 있었을 것입니다.

하지만 어떠한 이유이든지간에 드려야 할 헌금과 십일조 생활을 멈추었습니다. 드리겠다고 한 약속을 저버리고 있었습니다. 그 결과 성전과 예배의 직무를 전적으로 담당하던 레위인들이 먹고 사는 문제로 인해, 자신이 맡아야 직분을 감당하지 못하고, 자기 밭으로 돌아가서 성전 일을 전적으로 감당하고 있는 사람이 없어진 것입니다.

그 이유는 다시 말하지만 백성들이 십일조를 계속 신실하게 드리지 않았기 때문이었습니다. 상황이 변하고 시간이 흐르자 그 약속을 지키지 않았습니다. 하나님의 백성들이 영적으로 퇴보한다는 것은 헌금으로 알 수 있습니다. 헌금함에 돈을 넣으면서 아까운 마음이 들기 시작했다면 나의 마음이 하나님으로부터 멀어지기 시작한 것입니다. 물론 하나님이 아니라 교회가 싫고 사람이 싫어서 그런다고 할 수 있습니다. 상황과 형편이 어려워서 그렇다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것은 분명 하자님을 향한 시선이 멀어졌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을 바라보지 않고 상황과 형편만을 보고 있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에 대한 믿음이 떨어졌기 때문입니다.

느헤미야 어떻게 일을 처리합니까? 11절 보시면 십일조 생활을 중단한 리더들과 백성들을 꾸짖습니다. 그리고 다시 성전에서 온전히 사역해야 할 레위인들을 다시 복직시켜 성전의 일을 감당하게 합니다. 12절을 보면 온 유다 사람들이 곡식과 새 포도주와 기름의 십일조를 가지고 와서, 창고에 들여다 놓습니다. 그리고 13절을 보면 레위 사람들에게 그것을 잘 분배하도록 정직하다고 인정을 받는 사람 세 사람을 택하여 그 일을 맡깁니다.

느헤미야는 자신이 행한 일, 십일조 생활을 중단한 백성들을 꾸짖어 다시 드리게 행한 일, 그로 인해 레위인들이 성전의 직무를 온전히 감당하게 한 일에 대해 하나님께 이렇게 14절에 기도합니다. “하나님, 내가 한 일을 기억하여 주십시오. 하나님의 성전을 보살핀 일과, 예배를 드릴 수 있도록 정성껏 한 이 일을 잊지 마십시오”이것이 하나님께서 기억하시고 기뻐하시고 축복하시는 일임을 분명히 알았기 때문입니다. 지금도 마찬가지입니다. 하나님께 드려야 할 온전한 십일조 생활과 예배의 직무를 잘 감당할 수 있도록 정성껏 섬김과 드림의 헌신을 하나님께서 기뻐하시고 축복하심을 믿고 순종하는 삶을 살아가시기를 축원합니다.

Follow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