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 누가복음 1:26-38

26. 그 뒤로 여섯 달이 되었을 때에 하나님께서 천사 가브리엘을 갈릴리 지방의 나사렛 동네로 보내시어,
27. 다윗의 가문에 속한 요셉이라는 남자와 약혼한 처녀에게 가게 하셨다. 그 처녀의 이름은 마리아였다.
28. 천사가 안으로 들어가서, 마리아에게 말하였다. “기뻐하여라. 은혜를 입은 자야, 주님께서 그대와 함께 하신다.”
29. 마리아는 그 말을 듣고 몹시 놀라 도대체 그 인사말이 무슨 뜻일까 하고 궁금히 여겼다.
30. 천사가 마리아에게 말하였다. “두려워하지 말아라. 마리아야, 그대는 하나님의 은혜를 입었다.
31. 보아라, 그대가 잉태하여 아들을 낳을 터이니 그의 이름을 예수라고 하여라.
32. 그는 위대하게 되고 더없이 높으신 분의 아들이라고 불릴 것이다. 주 하나님께서 그에게 그의 조상 다윗의 왕위를 주실 것이다.
33. 그는 영원히 야곱의 집을 다스리고 그의 나라는 무궁할 것이다.”
34. 마리아가 천사에게 말하였다. “나는 남자를 알지 못하는데 어떻게 이런 일이 있겠습니까?”
35. 천사가 마리아에게 대답하였다. “성령이 그대에게 임하시고 더없이 높으신 분의 능력이 그대를 감싸 줄 것이다. 그러므로 태어날 아기는 거룩한 분이요 하나님의 아들이라고 불릴 것이다.
36. 보아라, 그대의 친척 엘리사벳도 늙어서 임신하였다. 임신하지 못하는 여자라 불리던 그가 임신한 지 벌써 여섯 달이 되었다.
37. 하나님께는 불가능한 일이 없다.”
38. 마리아가 말하였다. “보십시오 나는 주님의 여종입니다. 당신의 말씀대로 나에게 이루어지기를 바랍니다.” 천사는 마리아에게서 떠나갔다.

————————————————–

본문의 말씀은 천사 가브리엘이 마리아를 통하여 예수님이 태어나게 될 것이라는 하나님의 말씀을 전하는 사건입니다. 오늘 말씀 속에 성탄을 맞이하는 저와 여러분들이 마리아의 모습을 통해 우리가 가져야 할 믿음의 태도가 무엇인지를 깨닫고 예수님의 오심을 준비하는 자가 되기를 원합니다.

천사가 마리아를 찾아와 마리아를 통해서 구세주 예수가 태어날 것이라는 것을 알려 줍니다. 31절입니다. “보아라 그대가 잉태하여 아들을 낳을 터이니 그의 이름을 예수라고 하여라” 마리아는 처녀입니다. 그리고 요셉과 정혼한 사이였습니다. 결혼 전인데 임신을 하면 어떻게 됩니까? 당연히 파혼입니다. 파혼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그 당시에 상황에는 돌에 맞아 죽을 수 있습니다.

상상하기도 싫은 말을 천사에게 들은 마리아는 천사에게 질문 합니다. “나는 사내를 알지 못하니 어찌 이 일이 있으리이까?” 그러자 천사가 대답합니다. “성령님으로, 하나님의 능력으로 그렇게 하실 것이다. 하나님께서는 불가능한 일이 없다”그러자 마리아가 무엇이라고 대답합니까? 38절에 “마리아가 가로되 주의 계집종이오니 말씀대로 내게 이루어지리이다” 하나님의 말씀을 믿겠다는 것입니다. 그 말씀에 순종하겠다는 것입니다.

오늘 본문에 짧게 마리아가 하나님께서 가브리엘 천사를 통하여 전하는 “네가 잉태하여 아들을 낳으리리 그 이름을 예수하라”라는 말에 마리아가 너무나 쉽게, 단순하게 받아들이는 것이 놀랍습니다. 그러나 그것이 바로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믿음입니다. 그것이 진정 하나님을 전적으로 믿는 자의 모습입니다.

마리아는 주님의 말씀을 계산하지 않았습니다. 그 일이 내게 일어나면 어떻게 될까? 내 인생 끝나는 것 아니가? 염려하지 않았습니다. “말씀대로 내게 이루어지리이다” 마리아는 자신이 하나님 앞에 어떠한 존재인지 알았습니다. 자신을 누구라고 말합니까? “주의 계집종이오니. 나는 하나님의 종입니다. 주의 말씀이, 주의 뜻이 나를 통해 이루어 주소서. 종은 주인이 원하는대로 순종하는 사람입니다”

이런 마음과 이런 믿음이 있었기에 하나님께서 마리아를 예수님의 어머니로, 예수님을 잉태하여 태어나게 하시는 사람으로 선택하지 않으셨겠습니까? 누구보다 마리아에게는 하나님을 전적으로 믿는 마음, 전적으로 하나님의 뜻에 순종하는 마음이 있음을 알았기 때문에 성령으로 잉태케 하는 육신의 어머니로 선택하신 것이 아니겠습니까?

누가 진정 참된 성탄의 축복을 누릴 수 있습니까? 누가 진정 하나님의 나라와 의를, 구원의 역사를 이루는 일꾼이 되겠습니까? 하나님의 말씀을 있는 그대로 믿고 순종하는 마음을 가진 마리아와 같은 사람들이 아니겠습니까? 어떤 때는 하나님의 말씀과 명령이 이해되지 않습니다. 믿어지지 않습니다. 내게 손해가 되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전능하신 하나님이시기에, 나는 하나님의 종이기에 “말씀대로 이루어지리이다” “말씀에 순종하겠습니다” 라는 순종의 마음을 갖는 자가 하나님이 주시는 은혜와 축복을 받게 되는 것입니다.

예수님이 오신 성탄의 시기에 예수님이 이 땅에 오실 수 있는 길을 연 마리아의 순종의 믿음을 다시 한번 우리가 묵상하면서 마리아의 순종을 통해서 예수님께서 이 땅에 오시고 구원의 사역의 첫 걸음을 시작하시게 된 것처럼 저와 여러분이 하나님의 길, 구원의 길을 시작할 수 있는 그러한 믿음, 그러한 순종이 있기를 기도하기를 원합니다. 더 나아가 그러한 마리아의 믿음과 순종의 삶을 살아감으로 하나님의 은혜를 받고 구원의 사역에 쓰임 받는 자가 되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Follow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