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 느헤미야 12:44-47

44. 그 날, 사람들은 헌납물과 처음 거둔 소산과 십일조 등을 보관하는 창고를 맡을 관리인을 세웠다. 유다 사람들은 직무를 수행하는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이 고마워서 관리인들을 세우고 율법에 정한 대로 제사장과 레위 사람에게 돌아갈 몫을 성읍에 딸린 밭에서 거두어들여서 각 창고에 보관하는 일을 맡겼다.
45.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은 하나님을 섬기는 일과 정결예식을 베푸는 일을 맡았다. 노래하는 사람들과 성전 문지기들도 다윗과 그의 아들 솔로몬이 지시한 대로 맡은 일을 하였다.
46. 옛적 다윗과 아삽 때에도 합창 지휘자들이 있어서, 노래를 불러 하나님께 찬양과 감사를 드렸다.
47. 스룹바벨과 느헤미야 때에도 온 이스라엘이 노래하는 이들과 성전 문지기들에게 날마다 쓸 몫을 주었다. 백성은 레위 사람들에게 돌아갈 거룩한 몫을 떼어 놓았고 레위 사람들은 다시 거기에서 아론의 자손에게 돌아갈 몫을 구별하여 놓았다.

——————————————-

오늘 본문의 말씀은 이스라엘 백성들이 성전과 예배의 직무를 담당하는 제사장 및 레위인들에게 하나님의 명령과 율법대로 그들에게 돌아가야 할 몫을 구별하여 주기 시작했다는 것을 알려 줍니다. 알다시피 12지파 가운데 레위 지파에게 하나님께서는 땅을 허락지 않으시고 예배와 성전의 일을 전적으로 맡아 감당하라고 명령하셨습니다. 나머지 11지파에게는 땅을 유업으로 나누어 주시고 그들이 그 땅에서 얻은 소산의 1/10을 성전에서 제사를 드리고 운영할 수 있도록 그리고 레위 지파와 레위 지파 중에 아론의 자손인 제사장들이 생활할 수 있도록 몫을 떼어 드리라고 명령하셨습니다.

그동안 이스라엘 백성들은 하나님의 명령대로 그들의 소산중의 1/10, 즉 십일조 생활을 하지 않았었지만 성벽을 재건하고, 함께 모여 말씀을 듣고 배움을 통해 그들이 그동안 지키지 못했던 하나님의 율법과 명령을 지키겠다고 결단하면서 십일조 생활을 하겠다고 결단하고 어려운 상황, 경제적인 어려움 속에서도 기쁨과 자원함으로 드리겠다고 결단한 것입니다. 레위 지파와 제사장들에게 전적으로 성전과 에배의 일을 맡으라는 것입니다.

십일조를 드린다는 것은 그때나 지금이나 쉬운 결단과 헌신이 아닙니다. 그러나 오늘 본문의 말씀을 살펴 보면 그 십일조 생활이 기쁨과 감사함으로 드린 모습입니다. 분명 십일조 생활은 하나님의 명령에 순종하겠다는 결단이 가장 큰 이유였지만 그 십일조 생활을 기쁨으로 감사함으로 드릴 수 있었던 것은 이스라엘 백성들과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의 아름다운 섬김과 관계 속에서 이루어진 것을 볼 수 있습니다.

44절을 보십시오 “유다 사람들은 직무를 수행하는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이 고마워서”라고 표현되어 있습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은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의 무슨 직무를 하는 것을 고마워했습니까? 45절의 말씀입니다.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은 하나님을 섬기는 일과 정결예식을 베푸는 일을 맡았다. 노래하는 사람들과 성전 문지기들도 다윗과 그의 아들 솔로몬이 지시한 대로 맡은 일을 하였다”하나님께 드리는 제사와 예배입니다.

이스라엘 유대 백성들은 성전에서 제사와 예배와 찬양과 성전을 섬기는 일을 하는 것을 고마워하는 마음으로 그들이 쓸 수 있도록 드리라는 십일조를 감사함으로 바쳤다는 것입니다. 저는 이러한 모습이 목회자와 교회를 위해 섬기는 분들을 향한 성도님들의 마음이 되기를 원합니다.

먼저 목회자는 하나님을 섬기는 일과 예배를 인도하는 일에 최선을 다해야 합니다. 그리고 성도들은 목회자의 그 섬김을 고마워하는 마음을 가져야 합니다. 그리고 물론 하나님께 드리는 헌금이고 예물이지만 하나님께 감사하는 마음과 함께 그들의 섬김을 감사하는 마음으로 드리는 모습이 있어야 합니다. 그러면 목회자는 하나님을 섬기는 일과 교회와 성도들, 그리고 예배와 말씀을 전하는 일에 더욱 힘을 내고 최선을 다하는 것입니다.

이런 선순환이 된다면 그 교회와 목회자 그리고 성도들의 관계는 기쁨과 행복한 관계가 될 것입니다. 사실 많은 교회가 목사와 성도들 사이의 갈등으로 인해 어려움을 당합니다. 1차적인 책임은 분명 목회자에게 있습니다. 목회자가 교회의 주인과 왕처럼 성도들에게 섬길 것을 강요하고, 말씀에서 벗어난 순종할 것을 강요하거나, 재정을 자신의 것처럼 개인적인 것으로 쓰거나, 말씀과 예배, 섬김과 돌봄에 힘쓰지 않고, 성도들과 제직들의 의견을 경청하지 않고 자기 고집대로 나아가는 모습들이 있기 때문일 것입니다

반대로 성도들이 목회자를 어렵게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목회자가 자신이 좋아하고 원하는 기준과 성향에 맞지 않는다고, 내가 원하는 듣기 좋은 설교를 하지 않는다고 원망하고 비판합니다. 작은 실수와 허물을 들추고 험담합니다. 제직들 가운데는 자신들이 교회의 주주이고 목회자는 자신들이 월급을 주는 전문 경영인인 것처럼 생각해서 자신들의 의견과 결정에 따르라고 합니다. 목회자를 돕고 마음껏 목회할 수 있도록 힘을 부어 주기 보다는 견제하며 기득권을 유지하려고 합니다.

목회자와 성도와 제직의 모습과 관계가 이렇다면 그 교회는 반드시 분열되고 깨어지게 되어 있습니다. 그 교회 안에 있는 성도들의 영혼을 죽어가고 상처받고 성장하지 못합니다. 영혼을 구원하고 부흥하는 일을 기대할 수 없습니다.

오늘 말씀을 통해 목회자인 제가 정신을 바짝 차리고 착한 종, 충성된 종, 섬기는 종, 주의 길로 성도들을 인도하는 종이 되도록 더욱 힘써 기도하려고 합니다. 은혜로운 예배와 생명을 주는 말씀 선포하고 전하는 목회자, 성도님들 하나 하나를 품고 말씀과 기도, 사랑으로 돌보아야겠습니다. 성도님들도 하나님의 뜻 가운데 우리 교회에 보내주신 목회자를 위해서 기도해 주시고, 따라와 주시고, 필요를 세심하게 돌아보고 지원해주십시오. 그러한 선순환으로 목회자와 성도간에, 교회안에 모든 관계가 서로 사랑하고 행복하기를 원합니다.

Follow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