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 누가복음 2:1-7

1. 그 때에 아우구스투스 황제가 칙령을 내려 온 세계가 호적 등록을 하게 되었는데,
2. 이 첫 번째 호적 등록은 구레뇨가 시리아의 총독으로 있을 때에 시행한 것이다.
3. 모든 사람이 호적 등록을 하러 저마다 자기 고향으로 갔다.
4. 요셉은 다윗 가문의 자손이므로 갈릴리의 나사렛 동네에서 유대에 있는 베들레헴이라는 다윗의 동네로
5. 자기의 약혼자인 마리아와 함께 등록하러 올라갔다. 그 때에 마리아는 임신 중이었는데
6. 그들이 거기에 머물러 있는 동안에 마리아가 해산할 날이 되었다.
7. 마리아가 첫 아들을 낳아서 포대기에 싸서 구유에 눕혀 두었다. 여관에는 그들이 들어갈 방이 없었기 때문이다.

—————————————————-

오늘 본문의 사건은 마리아와 요셉이 멀리 갈릴리 나사렛에서 남쪽 베들레헴에 오게 되었고 예수님께서 마굿간에서 태어나게 된 이 사건을 우리들에게 알려줍니다. 그러나 그 사건 속에는 우리를 향한 하나님의 깊은 사랑과 하나님의 능력을 볼 수 있습니다. 구약성경에는 하나님께서는 약 700여년 전에 우리를 죄에서 구원하시려고 메시야이신 예수님을 이 땅에 보내시겠다는 예언의 말씀이 수없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특별히 미가서 5:2절에는 예수님께서 베들레헴에서 태어날 것을 예언하셨습니다.

하나님께서 약속하시고 예언하신 구원의 계획의 성취를 위해서 예수님께서 이스라엘의 남쪽 땅 베들레헴에서 태어나야 합니다. 그런데 하나님께서 택하신 처녀 마리아는 이스라엘의 북쪽 끝 나사렛에 살고 있습니다. 그러할 때 로마 황제를 사용하여 칙령을 내려서 호적 등록을 하게 함으로 이스라엘 북쪽에 살던 마리아와 요셉이 베들레헴까지 내려오게 되고 예언의 말씀대로 베들레헴에서 구원자이신 예수님이 태어나게 되신 것입니다.

로마 황제 아우구스투스는 식민지 나라 백성들로부터 세금을 효율적으로 걷기 위한 이기적인 목적, 국가적인 목적으로 호적 등록을 하게 한 것이지만 결국 그 일을 통해 하나님께서 예언하신대로 구원의 선물인 예수님이 베들레헴에서 태어나게 되신 것입니다. 이것이 하나님의 능력이고 이것이 하나님의 섭리이고 이것이 하나님의 역사입니다.

분명 임신중이던 마리아와 정혼자 요셉은 임신중에 그 무겁고 힘든 몸을 이끌고 고향 땅 베들레헴까지 내려가는 것이 힘들고 어려웠을 것입니다. 인간적으로는 불평과 원망이 나올 수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하지만 그 모든 일들 가운데 하나님의 놀라운 섭리와 인도하심, 그리고 계획 하신 일들이 이루어지는 과정이었다는 것을 우리는 압니다. 예수님의 탄생의 여정과 또한 이집트로 피신해야 하고 다시 나사렛 땅으로 돌아오게 되는 것도 구약에 기록된 하나님의 예언의 성취였기 때문입니다.

그 하나님의 놀라운 역사와 이루심이 예수님의 탄생의 사건 속에도 있었지만 사실 우리가 하나님을, 예수님을 믿은 사건 속에서 있지 않았습니까? 우리가 예수 믿게 된 경위를 나중에 돌아보면 하나님께서 나를 예수를 믿어 구원받게 하시려고 누군가의 마음에 나를 불쌍히 여기는 마음을 갖게 하시어 수년간 기도하게 하셨고 어떤 일, 어떠한 사건, 어떠한 사람들을 만나게 하셔서 교회를 오게 되고 예수를 믿게 하지 않으셨습니까? 나로 하여금 하나님의 살아계심을 깨닫게 하기 위해서, 또는 믿음이 성장하게 하시기 위해서 그 당시에는 이해되지 않는 일들, 힘들고 어려운 일들을 겪었지만 나중에 돌아보면 “아 하나님께서 이렇게 하시기 위해서 그때 그런 일, 그런 사건, 그런 만남을 허락하셨구나” 라고 깨닫지 않습니까?

로마 황제는 자신이 호적 등록을 하라고 명령을 내렸을 때 하나님의 예언과 계획을 이루는 일에 쓰임 받는지 몰랐습니다. 요셉과 마리아의 입장에서 생각해 보면 추운 겨울에, 임신한 몸을 이끌고 멀리 베들레헴까지 가야 하는 일이 생겼을 때 기뻤겠습니까? 사실 가고 싶지 않은 마음, 불평하는 마음이 있었을 것입니다. 호적 등록을 하는 일은 사실 식민지 국민으로 로마 제국에 세금을 내야 하는 일이기에 가고 싶지 않은 하고 싶지 않은 일이었습니다.

그러나 그러한 상황 속에 하나님의 계획과 하나님께서 이루시고자 하는 구원자 예수님이 태어나는 놀라운 큰 그림이었다는 것을 우리가 깨닫지 않습니까? 그렇기 때문에 하나님을 믿는 우리는 어려운 상황을 만났을 때, 힘든 일을 만났을 때 불평하고 원망해야 할 그런 사건을 만났을 때도 절망하거나 원망하거나 불평하지 않으시기를 바랍니다.

왜냐하면 하나님께서는 우리를 사랑하셔서 우리를 향한 하나님의 선한 뜻을 이루시기 위해 허락하셨기 때문입니다.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약속하신 말씀하신 로마서 8:28절의 말씀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하나님을 사랑하는 자 곧 그 뜻대로 부르심을 입은 자들에게는 모든 것이 합력하여 선을 이루느니라” 이 말씀을 정말 믿으십니까? 내가 진정 하나님을 사랑하고 하나님의 부름을 입어 하나님의 자녀가 되었다면 하나님께서 우리의 삶에 일어나는 모든 일을 합력하여 선을 이루시는 것을 믿으시기 바랍니다.

이 믿음을 가질 때 우리는 여유가 생깁니다. 어떤 상황에도 감사하고 기뻐하고 여유를 가질 수 있는 삶을 살 수 있습니다. 이것이 바로 하나님을 믿는 성도들이 누릴 수 있는 하나님의 선물이요 능력입니다. 지금 쉽지 않은 시간 속에 살아가는 여러 성도님들이 계시는 줄 압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사랑, 하나님의 능력을 믿고 담대함으로 감사함으로 기쁨으로 인내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예수님을 베들레헴에 보내시는 사건을 통하여 하나님의 능력과 사랑을 우리에게 보여 주신 그 하나님을 믿고 지금도 그 능력의 하나님, 나를 사랑하시는 하나님을 확신하며 원망과 불평이 아닌 감사와 기대와 기도함 속에 살아가는 힘을 얻는 성탄절이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Follow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