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 갈라디아서 5:22-23

22. 그러나 성령의 열매는 사랑과 기쁨과 화평과 인내와 친절과 선함과 신실과 온유와 절제입니다.
23. 이런 것들을 막을 법이 없습니다

———————————————–

우리가 살아가는 자리, 우리가 지나는 자리에는 흔적이 남게 되어 있습니다. 열매가 남게 되어 있습니다. 우리가 진정 예수님을 믿고 예수님을 따라 살고, 예수님과 함께 하는 삶을 산다면 그 삶에 맞는 열매가 맺히게 되어 있습니다. 그 열매가 바로 성령의 열매입니다. 우리가 진정 예수님을 믿고 예수님을 따라 살고, 예수님과 함께 하는 삶을 산다면 예수님으로 인해 나타나는 열매인 사랑, 기쁨, 화평, 인내, 친절, 선함, 신실, 온유, 절제의 열매가 맺어지게 된다는 것입니다.

성령의 아홉가지의 열매를 온전히 갖추신 분이 바로 예수님이십니다. 예수님의 영이신 성령님이 우리 안에 거하신다면, 우리가 진정 예수님을 믿고 따른다면 이 성령의 아홉가지 열매들이 우리에게도 열려야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명하신 명령이 빌립보서 2:5입니다.“여러분 안에 이 마음을 품으십시오. 그것은 곧 그리스도 예수의 마음이기도 합니다” 예수님의 마음 품으라는 것은 예수님의 인격을, 성품을 닮으라는 것입니다. 우리가 신앙생활을 하면서 시간이 지나고 나이가 들면서 추구해야 할 것이 바로 성령의 열매, 예수님의 성품을 닮아가는 것입니다

우리가 맺어야 할 사랑의 열매는 예수님을 통해 우리에게 보여주신 조건 없는 십자가의 사랑입니다. 기쁨은 하나님께서 나를 사랑하신다는 믿음으로 인해 환경과 여건에 구애받지 않는 기쁨을 말합니다. 화평은 어떤 상황에도 마음의 동요가 일어나지 않는 마음의 평강을 말합니다. 갈라서고, 편 가르고, 선을 긋고 미워함이 아닌 하나됨을 추구하고 이루는 삶을 말합니다. 오래 참음은 나를 힘들게 하는 사람,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기쁨과 감사로 인내하며 감당해 나갈 수 있는 능력이고 또한 나에게 악을 행하는 사람들까지 사랑하며 축복하며 기도하는 모습입니다.

자비는 다른 사람의 잘못과 약점을 비난하고 정죄하는 것이 아닌 불쌍히 여기고 돕고자 하고, 세우고자 하는 마음입니다. 충성은 어떠한 상황에서도 신실하게 최선을 다하는 마음입니다. 작은 일에도 사소한 일에도 최선을 다하는 것입니다. 온유는 어떠한 상황 속에서도 상대방에게 부드럽게 대할 수 있는 것입니다. 절제는 자신의 감정, 분노, 성질을 다스릴 줄 아는 능력입니다.

이 열매가 우리의 목표가 되어야 합니다. 우리의 기도가 되어야 합니다. 하지만 이 아홉가지 성령의 열매를 들으면 ‘그래 이렇게 살아보자’ 라는 생각보다 “내가 행하기에는 너무 많고 어려운 일 같다” 라는 마음이 듭니다. 그런데 이것이 가능한 것은 아홉가지의 성령의 열매가 각각 다른 것이 아닌 하나의 열매이기 때문입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모습을 드러내는 그리스도인들의 인격 즉 성령의 아홉가지 열매는 이름은 다르고 다양해 보이지만 한 열매라는 것입니다.

즉 “나는 사랑의 열매는 있어”하지만 “오래 참음은 없어” 라고 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그리스도의 사랑이라는 열매가 내게 있으면 당연히 오래 참음이 있을 수밖에 없는 것입니다. 성령의 열매는 한마디로 표현하면 사랑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진정 사랑하면 오래 참습니다. 온유합니다. 자비를 베풉니다. 사랑하면 기쁩니다.

그러나 우리들은 예수를 알기 전에는 철저한 이기주의자들입니다. 예수를 믿은 후에도 여전히 그러한 죄성이 우리 안에 있습니다. 성령의 열매, 그리스도의 인격은 우리의 이기적인 본성과 거슬리는 것이기 때문에 예수님의 사랑으로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것은 어려운 일입니다. 그렇기에 우리가 우리 안에 있는 죄의 이기적인 본성을 이기고 사랑의 삶을 산다는 것은 내 결심만으로는 불가능합니다.

그런 우리가 어떻게 사랑의 삶, 성령의 열매를 맺으며 살아갈 수 있습니까? 그것이 가능하게 된 것은 우리 안에 성령님이 계시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성령님이 우리 안에 계신 후로는 우리 힘으로 불가능하던 것이 가능해지지 시작한다는 것입니다.

성령의 열매, 예수 그리스도의 인격을 닮을 수 있는 열쇠와 방법은 바로 순종입니다. 우리가 예수를 닮은 인격이 되는 것은 내 안에 있는 육체의 정욕과 계속 혈투를 벌인다고 되는 것이 아니라 성령님께서 깨닫게 하시는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면 되는 것입니다. 그렇지만 순종하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닙니다. 왜?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말씀하시는 명령은 우리의 이성과 우리의 감정과 대치될 때가 많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성령의 열매를 맺는 삶을 살지 못하는 것은 성령님께서 깨닫게 하시는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사랑하라는 말씀을 주시고, 오래 참으라는 말씀을 주시고, 충성하라는 말씀을 주시는데 눈앞에 있는 문제와 어려움과 사람을 보면 그럴 마음이 전혀 생기기 않기에, 내 생각과 내 이성과 내 감정이 하나님의 말씀보다 더 앞서서 불순종하기 때문입니다.

성령님께서 우리에게 알려 주시고 행하라는 말씀의 대부분이 바로 성령의 열매인 “사랑하라, 기뻐하라, 감사하라, 용서하라, 오래 참으로, 용납하라, 불쌍히 여기라, 끝까지 충성하라, 절제하라” 이 말씀이 아닙니까? 그런데 우리는 그 성령님의 말씀과 명령 앞에 순종하지 못하겠다고 토를 답니다. “그 사람이 나에게 어떻게 했는데 사랑하고 용서합니까?”“지금 내 마음이 열불이 나는데 어떻게 참습니까?” “어떻게 섬깁니까? 축복합니까?”

하나님께서 그것 몰라서 우리에게 사랑하라 용서하라고 우리에게 명령하셨나요? 아닙니다. 아십니다. 그러나 내 감정과 내 생각, 나에게 행한 일들을 생각하면 사랑하고 용서할 수 없지만 하나님께서 명령하셨으니까 내 이성과 감정을 내려놓고 순종할 때 그때 우리의 마음에 변화가 생긴다는 것입니다. 예수님의 인격으로 변한다는 것입니다. 성령의 열매가 맺힙니다.

예수님의 인격을 닮기를 정말 원하십니까? 정말로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원하시는 것이 예수님의 마음을 닮고 예수님의 인격을 닮고 성령의 열매를 맺기를 원하시는 것을 믿으십니까? 그렇다면 말씀에 순종하십시오. 내 생각과 내 감정으로 말씀에 토를 달지 말고 100% 순종하십시오. 기도할 감정이 아니더라도, 성경 볼 시간이 없을 지라도, 용서할 마음이 들지 않더라도, 나에게 감사하지 않더라도, 내 눈에 가시 같아 보이고 사랑할 마음이 전혀 들지 않더라도 하나님의 말씀이기 때문에 순종할 때 내 마음이 변하고 예수 그리스도의 인격으로 변하는 역사가 있다는 것을 믿고 놀라운 성령의 열매를 맺으시는 2021년 새해가 되시기를 바랍니다.

Follow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