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 시편 47:1-9

1. 만백성아, 손뼉을 쳐라. 하나님께 기쁨의 함성을 외쳐라.
2. 주님은 두려워할 지존자이시며 온 땅을 다스리는 크고도 큰 왕이시다.
3. 주님은 만백성을 우리에게 복종케 하시고 뭇 나라를 우리 발 아래 무릎 꿇게 하신다.
4. 주님은 우리에게 땅을 선택해 주셨다. 이 땅은 주님께서 사랑하시는 야곱의 자랑거리였다.
5. 환호 소리 크게 울려 퍼진다. 하나님이 보좌에 오르신다. 나팔 소리 크게 울려 퍼진다. 주님이 보좌에 오르신다.
6. 시로 하나님을 찬양하여라. 시로 찬양하여라. 시로 우리의 왕을 찬양하여라. 시로 찬양하여라.
7. 하나님은 온 땅의 왕이시니, 정성을 다하여 찬양하여라.
8. 하나님은 뭇 나라를 다스리는 왕이시다. 하나님이 그의 거룩한 보좌에 앉으셨다.
9. 온 백성의 통치자들이 아브라함의 하나님의 백성이 되어 다 함께 모였다. 열강의 군왕들은 모두 주님께 속하였다. 하나님은 지존하시다.

——————————-

본문인 시편 47편은 우리를 향하여 하나님을 찬양하라고 권면하는 시편입니다. 1절을 보십시오. “만백성아, 손뼉을 쳐라. 하나님께 기쁨의 함성을 외쳐라”손뼉을 치고 하나님께 기쁨의 함성을 외치라는 것은 바로 하나님을 찬양하라는 것입니다. 6절을 보십시오. “시로 하나님을 찬양하여라. 시로 찬양하여라. 시로 우리의 왕을 찬양하여라. 시로 찬양하여라”개역성경에는 6절을 “찬송하라. 하나님을 찬송하라. 찬송하라 우리 왕을 찬송하라”라고 외칩니다.

찬양이란 하나님이 어떠한 분이심을 자랑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으로 인해 기뻐하는 것입니다. 감사하는 것입니다. 우리가 하나님을 찬양해야 하는 많은 이유에 중에서 시편 47편에서 강조하는 것은 하나님은 지극히 높으신 ‘왕’이시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2절에 “주님은 두려워할 지존자이시며 온 땅을 다스리는 크고도 큰 왕이시다”

하나님은 온 땅, 온 우주 만물을 창조하신 분이십니다. 그리고 온 땅을, 온 우주 만물을 다스리시는 분이십니다. 우리가 비록 하나님을 직접 눈으로 보지는 못하지만 하나님께서 만드신 거대하고 웅장한 자연의 피조물을 볼 때 놀라지 않습니까? 요세미티 공원의 큰 바위를 처음 보았을 때, 나이아가라 폭포, 거대한 산과 협곡, 더 나아가 망망한 대해와 풍랑, 더 나아가 자연 재해를 볼 때 그 웅장함과 거대함, 그 큰 힘 앞에 압도당하고 감탄을 하지 않습니까?

지구 안에 있는 자연만을 보아도 그 크기와 넓이에 우리는 무력감을 느끼고 두려움까지 느낍니다. 하지만 우주에 있는 태양계와 은하계에 비하면 이 지구가 얼마나 작습니까? 그 끝없고 광활한 온 우주를 창조하시고 다스리시는 하나님은 얼마나 크신 분이십니까?

그런 하나님이시기에 세상의 모두의 왕이시지만 그런 하나님을 “우리 왕”이라고 말할 수 있었던 사람들이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특별히 사랑하여 택하신 이스라엘 백성들이었습니다. 하나님께서 친히 자신을 그들에게 나타내셨고 선지자들을 통하여 자신이 그들의 왕임을 알려 주셨습니다. 그리고 그들에게 특별히 가나안 땅을 허락하셨습니다.

4절 “주님은 우리에게 땅을 선택해 주셨다. 이 땅은 주님께서 사랑하시는 야곱의 자랑거리였다”하나님은 이스라엘의 조상인 아브라함에게 가나안 땅을 그의 후손들에게 주실 것을 약속하셨고 이집트 땅에서 노예 생활하던 이스라엘 백성들을 구원하시고 가나안 땅에 살던 민족들을 정복시키셔서 결국 가나안 땅을 주신 분이 하나님이셨습니다.

시편 기자는 이스라엘을 “사랑하시는 야곱”이라고 표현합니다. 하나님께서 가나안 민족을 이스라엘의 발 아래 복종하게 하시고 그 땅을 주신 것은 그들을 사랑하셨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하지만 그것은 이스라엘 백성들이 다른 민족보다 크거나 혹은 더 의로워서가 아니였습니다. 우리가 잘 알듯이 야곱은 인간적인 기준으로 볼 때 하나님께 사랑 받고 인정 받을 만한 모습이 있는 사람이 아니었습니다. 이기적이고, 자기 꾀를 믿고 살았던 사람이었습니다. 이스라엘 백성들도 사실 하나님 앞에서 목이 곧은 백성들이었다. 원망과 불평, 불신앙의 모습을 보였던 백성들이었습니다.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나님께서는 야곱과 이스라엘 백성들을 끝까지 사랑하셨습니다. 그들이 사랑스럽고 사랑받을만해서가 아니라 하나님께서 그들을 사랑하기로 결정하고 그렇게 행하신 것입니다. 그런 하나님의 사랑과 은혜가 바로 저와 여러분에게도 있지 않습니까? 그렇기에 우리는 하나님을 찬양해야 합니다. 감사해야 합니다. 그 하나님의 사랑과 은혜에 엎드려 경배해야 합니다. 그것이 마땅한 일입니다.

그들은 애굽에서 구원을 얻었고 광야에서 그리고 가나안 땅에서 있었던 전쟁에서 구원을 얻었지만 우리는 영원한 죄의 심판에서 구원을 얻었습니다. 그래서 우리에게는 이 땅의 기업이 아니라 하늘에 속한 영원한 기업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이스라엘을 그들의 어떠함과 관계없이 은혜로 선택하고 사랑하셨던 것처럼 오늘날 우리 믿는 자들도 그렇게 선택하고 사랑하셨습니다. 창세전에 사랑 안에서 우리를 예정하셨고 믿음으로 하나님께서 택하신 족속이고 왕 같은 제사장들로 삼으셨습니다.

그런 은혜와 축복을 받았기에 우리를 창조하시고 사랑하시는 만왕의 왕이 되시는 하나님의 사랑과 은혜를 찬송하는 것이 마땅한 우리들의 특권이며 의무임을 알고 감사와 기쁨으로 늘 찬양하며 예배하는 자가 되기를 축원합니다.

Follow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