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 시편 8:1-9

1. 주 우리 하나님, 주님의 이름이 온 땅에서 어찌 그리 위엄이 넘치는지요? 저 하늘 높이까지 주님의 위엄 가득합니다.
2. 어린이와 젖먹이들까지도 그 입술로 주님의 위엄을 찬양합니다. 주님께서는 원수와 복수하는 무리를 꺾으시고, 주님께 맞서는 자들을 막아 낼 튼튼한 요새를 세우셨습니다.
3. 주님께서 손수 만드신 저 큰 하늘과 주님께서 친히 달아 놓으신 저 달과 별들을 내가 봅니다.
4. 사람이 무엇이기에 주님께서 이렇게까지 생각하여 주시며 사람의 아들이 무엇이기에 주님께서 이렇게까지 돌보아 주십니까?
5. 주님께서는 그를 하나님보다 조금 못하게 하시고 그에게 존귀하고 영화로운 왕관을 씌워 주셨습니다.
6. 주님께서 손수 지으신 만물을 다스리게 하시고, 모든 것을 그의 발 아래에 두셨습니다.
7. 크고 작은 온갖 집짐승과 들짐승까지도
8. 하늘을 나는 새들과 바다에서 놀고 있는 물고기와 물길 따라 움직이는 모든 것을 사람이 다스리게 하셨습니다.
9. 주 우리의 하나님, 주님의 이름이 온 땅에서 어찌 그리 위엄이 넘치는지요?

——————————————–

본문 시편 8편은 다윗이 자연 만물을 보며 하나님을 찬양하는 찬양이요 기도입니다. 3절을 보십시오. “주님께서 손수 만드신 저 큰 하늘과 주님께서 친히 달아 놓으신 저 달과 별들을 내가 봅니다”다윗은 하늘과 온 우주 만물, 달과 별 이 모든 것을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창조주 하나님이심을 믿었습니다. 그리고 그 온 우주 만물, 창조하신 해와 달과 별들을 보면서 창조주 하나님께서 얼마나 위대하신 분이심임을 깨닫고 찬양했습니다.

가끔씩 바닷가에 나가면 그 바다의 넓음과 그 크기에 감탄을 합니다. 가끔씩 비행기를 타고 높은 하늘 위에서 내려 보는 땅을 보면 우리가 살고 있는 땅이 얼마나 넓은지 감탄합니다. 그런데 우리가 사는 지구를 태양계에 비교하고, 은하계에 비교하고, 온 우주에 비교하면 먼지 하나보다도 작지 않습니까? 그렇게 넓은 천하 만물만이 놀랍고 위대한 것만이 아닌 작은 곤충, 풀, 꽃 하나 하나, 그리고 자연의 법칙과 우주의 모든 움직임들을 보면 그 섬세함과 정밀함에 경탄합니다. 이 모든 것을 창조하시고 운행하는 분이 바로 하나님이시라는 것입니다.

이 모든 피조물들이 바로 하나님의 영광, 하나님의 능력, 하나님의 위엄을 드러내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1절에 “주 우리 하나님, 주님의 이름이 온 땅에서 어찌 그리 위엄이 넘치는지요? 저 하늘 높이까지 주님의 위엄 가득합니다” 라고 다윗은 찬양합니다.

그러나 다윗이 하나님을 찬양하는 이유는 단지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모든 만물의 아름다움과 놀라움 때문이 아니었습니다. 그것은 바로 하나님께서 그 모든 창조 만물보다 인간을 더 귀하게 창조하셨고 모든 만물을 다스리는 자로 세우셨다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이렇게 크고 놀라운 창조의 능력을 가지고 천지만물을 창조하실 때 과연 무엇을 위해, 어디에 초점을 두셨습니까? 하늘이나 땅에 초점을 두셨겠습니까? 아니면 해나 달이나 별에 초점을 두셨습니까? 그렇지 않습니다. 그럼 무엇입니까? 바로 하나님의 형상대로 창조하신 우리 인간이 아닙니까? 저와 여러분이 아닙니까? 그렇기에 우리를 향해 천하보다 귀하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사실 우리 인간을 보면 다른 창조물에 비해 너무나 작고 약한 존재입니다. 그런데 4-5절을 보십시오. “사람이 무엇이기에 주님께서 이렇게까지 생각하여 주시며, 사람의 아들이 무엇이기에 주님께서 이렇게까지 돌보아 주십니까? 주님께서는 그를 하나님보다 조금 못하게 하시고, 그에게 존귀하고 영화로운 왕관을 씌워 주셨습니다” 하나님은 우리 인간을 만드실 때 모든 피조물 가운데 가장 소중한 존재로, 하나님의 형상대로, 하나님과 교제하며 사랑하는 특별한 영적 존재로 만드셨다는 것입니다.

6-8절을 보십시오. “주님께서 손수 지으신 만물을 다스리게 하시고 모든 것을 그의 발 아래에 두셨습니다. 크고 작은 온갖 집짐승과 들짐승까지도, 하늘을 나는 새들과 바다에서 놀고 있는 물고기와 물길 따라 움직이는 모든 것을, 사람이 다스리게 하셨습니다”하나님께서는 인간인 저와 여러분들에게 세상의 모든 것을 다스릴 수 있는 권한과 자격을 주셨다는 것입니다. 이것은 단지 동물들을 말하는 것이 아닌 악한 사단과 죄를 이기고 다스릴 수 있는 능력을 주셨다는 것입니다.

2절을 보십시오. “어린이와 젖먹이들까지도 그 입술로 주님의 위엄을 찬양합니다. 주님께서는 원수와 복수하는 무리를 꺾으시고, 주님께 맞서는 자들을 막아 낼 튼튼한 요새를 세우셨습니다” 우리가 비록 어린아이와 젖먹이와 같을 지라도 원수와 복수하는 무리, 즉 악한 영의 공격과 유혹을 이길 수 있는 능력을 주셨다는 것입니다.

젖먹이 철부지 어린아이도 하나님의 이름을 부르기만 하면 원수를 물리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실제로 다윗은 아주 어릴 때 골리앗 장군을 물리쳤습니다. 그 때 다윗이 골리앗에게 뭐라고 했습니까? 사무엘 상 17:45을 한 번 보십시오. “다윗이 블레셋 사람에게 이르되 너는 창과 칼과 단창으로 내게 나아 오거니와 나는 만군의 여호와의 이름 곧 네가 모욕하는 이스라엘 군대의 하나님의 이름으로 네게 나아가노라”다윗은 하나님의 이름으로 골리앗과 맞서서 거뜬히 물리쳤지 않습니까? 창조주 하나님의 능력을 찬양하며, 하나님의 이름으로 찬양을 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사단은 우리에게 “너는 약해, 아무것도 아니야. 아무 쓸모 없는 존재야”라는 열등감, 죄책감, 무력감, 좌절과 포기하는 마음과 생각을 심어 줍니다. 그러할 때 4절의 말씀을 보십시오. “사람이 무엇이기에 주님께서 이렇게까지 생각하여 주시며, 사람의 아들이 무엇이기에 주님께서 이렇게까지 돌보아 주십니까?”하나님을 우리를 사랑하십니다. 돌보십니다. 승리를 주시는 하나님이십니다. 주님의 이름으로 말씀으로 승리하는 자가 되십시오.

Follow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