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 시편 3:1-8

1. 주님, 나를 대적하는 자들이 어찌 이렇게도 많습니까? 나를 치려고 일어서는 자들이 어찌 이렇게도 많습니까?
2. 나를 빗대어 “하나님도 너를 돕지 않는다” 하고 빈정대는 자들이 어찌 이렇게도 많습니까?
3. 그러나 주님, 주님은 나를 에워싸주는 방패, 나의 영광, 나의 머리를 들게 하시는 분이시니,
4. 내가 주님을 바라보며 소리 높여 부르짖을 때에, 주님께서는 그 거룩한 산에서 응답하여 주십니다.
5. 내가 누워 곤하게 잠 들어도 또다시 깨어나게 되는 것은, 주님께서 나를 붙들어 주시기 때문입니다.
6. 나를 대적하여 사방에 진을 친 자들이 천만 대군이라 하여도, 나는 두려워하지 않으렵니다.
7. 주님, 일어나십시오. 나의 하나님, 이 몸을 구원해 주십시오. 아, 주님께서 내 모든 원수들의 뺨을 치시고, 악인들의 이를 부러뜨리셨습니다.
8. 구원은 주님께만 있습니다. 주님의 백성에게 복을 내려 주십시오

——————————————

시편 3편의 시는 다윗이 아들 압살롬이 왕이 되겠다고 반역을 일으켜 예루살렘 성안으로 수많은 군대와 함께 쳐들어 왔을 때 급히 도망치는 상황 속에서 하나님께 기도한 기도의 내용입니다. 아들 압살롬이 아버지 다윗 왕을 죽이고 왕이 되겠다고 반란을 일으킨 사건을 사무엘하에 자세히 기록되어 있습니다.

사랑하는 아들이었고 외모가 특별히 준수하여 자랑스러워했던 압살롬이 여동생 다말을 강간한 형 암논을 죽입니다. 그 일로 인해 분노한 다윗이 압살롬을 쫓아내고 3년간 보지 않습니다. 그 일로 인해 압살롬은 아버지 다윗에 대한 증오심을 품고 반란을 계획하여 수많은 신하들과 백성들의 마음을 훔쳐 자신의 편으로 삼아 예루살렘 성을 쳐들어 온 것입니다.

사무엘하의 말씀을 보면 수많은 대신들과 백성들이 압살롬의 편에 서 있던 것을 봅니다. 그렇기에 다윗이 예루살렘 성을 급히 도망칠 때 적은 무리들만이 다윗과 함께 피신을 했습니다. 사랑하는 아들과 많은 백성들과 자신과 함께 했던 대신들이 자신에게 등을 돌리고 목에 칼을 들이대는 반란을 당하고 다윗은 1절에 이렇게 하나님께 부르짖습니다. “주님, 나를 대적하는 자들이 어찌 이렇게도 많습니까? 나를 치려고 일어서는 자들이 어찌 이렇게도 많습니까?” 맨발로 예루살렘 궁전을 떠나 급히 도망치는 다윗 왕을 향해 조롱하고 저주하는 사람들도 많았습니다. 그 중에 시므이라는 사람을 우리가 잘 알지 않습니까? 그래서 2절에 “나를 빗대어 “하나님도 너를 돕지 않는다” 하고 빈정대는 자들이 어찌 이렇게도 많습니까?” 라고 고백합니다.

자신을 죽이려는 아들 압살롬과 그를 지지하는 사람들이 많았고 예루살렘 성이 함락되고 상대적으로 너무나 적은 무리들만 자신과 함께 도망치고 있는 상황을 보면서 다윗은 배신감과 실망감, 낙심과 좌절감에 무너져 버릴 수밖에 없었을 것입니다.

우리가 살다보면 다윗과 같은 상황을 만나지 않습니까? 내가 사랑하고 믿었고 마음을 주었던 사람이 나를 배신합니다. 도망칠 수밖에 없는 상황을 만납니다. 비난과 조롱을 받는 상황을 만납니다. 실패하고 무너지고 소망이 사라진 상황을 만납니다.

그런데 이 상황에서 다윗은 하나님에 대한 신뢰를 잃지 않습니다. 3-4절을 보십시오. 다윗은 이렇게 기도합니다. “그러나 주님, 주님은 나를 에워싸주는 방패, 나의 영광, 나의 머리를 들게 하시는 분이시니 내가 주님을 바라보며 소리 높여 부르짖을 때에 주님께서는 그 거룩한 산에서 응답하여 주십니다” 다윗은 모든 사람들이 “당신은 끝났다. 실패한 인생이다. 소망이 없다” 라고 정죄하고 비난하고 조롱하는 상황에서도 하나님이 자신의 방패며 영광이라고 찬양합니다. 나의 머리를 들게 하시는 분, 즉 다시 나를 일으켜 세우실 분이시라고 고백합니다. 그리고 하나님께서 이 상확 속에서도 자신을 보호하실 것이며 비참함 속에서 구원하실 것이라고 고백합니다.

우리는 다윗과 같은 상황을 만나며 보통 배신감으로, 분노함으로, 두려움과 근심으로 잠을 잘 수 없습니다. 그런데 5절에 다윗은 이러한 놀라운 고백을 합니다. “내가 누워 곤하게 잠들어도 또다시 깨어나게 되는 것은 주님께서 나를 붙들어 주시기 때문입니다” 다윗은 이런 상황 속에서도 하나님께서 자신을 붙들어 주시고 지키신다는 것을 믿었기에 평안히 잠을 잘 수 있었습니다. 이것은 단지 이 때만이 아니라 사울 왕을 피해 광야에서, 동굴에서 피해 살 때도 마찬가지였지 않습니까? 어떤 작은 일만 만나도 걱정과 불안으로, 분노와 미움으로 인해 한숨도 자지 못하고 뜬눈으로 밤을 보내 하루 종일 피곤해하는 우리들의 모습과 얼마나 다른 모습입니까?

다윗에게는 어떤 대적, 어떤 어려움, 어떤 고난속에서도 하나님께서 나를 지키시고, 도우실 것이라는 분명한 믿음이 있었습니다. 그렇기에 6절에 “나를 대적하여 사방에 진을 친 자들이 천만 대군이라 하여도 나는 두려워하지 않으렵니다” 라고 고백합니다. 이 고백은 하루 아침에 나온 고백이 아니라 그동안 수없이 많은 위험을 당하며 살아온 자신의 인생 경험에서 나온 확신이고 그런 어려움을 하나님께서 도우시고 지키시는 것을 경험했기에 아들 압살롬의 반란으로 맨발로 소수의 무리와 도망치는 상황에서도 고백할 수 있는 고백인 것입니다.

저와 여러분도 다윗의 이러한 믿음과 고백이 있기를 축원합니다. “천만인이 나를 칠지라도 나는 두려워하지 않으렵니다” 어떠한 문제와 어려움, 고난과 환난이 있어도 근심과 걱정이 아니라 다윗과 같이 하나님께 나아가 “주님, 나를 대적하는 자들이 많습니다. 나에게 이런 어려움이 닥쳤습니다. 그러나 주님, 주님은 나를 에워싸주는 방패, 나의 영광, 나의 머리를 들게 하시는 분이십니다. 주님께서는 나를 붙들어 주시는 분이십니다. 그렇기에 나는 두려워하지 않으렵니다. 주님, 일어나십시오. 나의 하나님, 나를 구원해 주십시오” 이 기도로 근심과 걱정, 두려움을 이기고 흔들리지 않는 믿음의 발걸음을 계속해서 나아가기를 축원합니다.

Follow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