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 느헤미야 8:13-18

13. 이튿날에 모든 백성을 대표하는 각 가문의 어른들이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과 함께 율법의 말씀을 밝히 알고자 하여, 학자 에스라에게로 갔다.
14. 그들은, 이스라엘 자손은 일곱째 달 축제에는 초막에서 지내도록 하라는, 주님께서 모세를 시켜서 명하신 말씀이, 율법에 기록되어 있는 것을 발견하였다.
15. 또한 그들은 책에, 산으로 가서 올리브 나무와 들올리브 나무와 소귀나무와 종려나무와 참나무의 가지를 꺾어다가 초막을 짓도록 하라는 말이 기록되어 있기 때문에, 그 말을 이스라엘 자손이 사는 모든 마을과 예루살렘에 널리 알려야 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16. 그래서 백성은 나가서, 나뭇가지를 꺾어다가, 지붕 위와 마당과 하나님의 성전 뜰과 수문 앞 광장과 에브라임 문 앞 광장에 초막을 세웠다.
17. 사로잡혀 갔다가 돌아온 모든 사람이 초막을 세우고 거기에 머물렀다. 눈의 아들 여호수아 때로부터 그 날까지, 이렇게 축제를 즐긴 일이 없었으므로, 이스라엘 자손은 크게 즐거워하였다.
18. 에스라는 첫날로부터 마지막 날까지, 날마다 하나님의 율법책을 읽어 주었다. 백성은 이레 동안 절기를 지키고, 여드레째 되는 날에는 규례대로 성회를 열었다.

———————

느헤미야와 이스라엘 백성들은 하나님의 말씀, 하나님께서 지키라고 주신 율법서를 에스라 학자를 통하여 듣고 배우다가 하나님께서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초막에서 지내라고 하신 말씀을 발견합니다. 14절“그들은, 이스라엘 자손은 일곱째 달 축제에는 초막에서 지내도록 하라는, 주님께서 모세를 시켜서 명하신 말씀이, 율법에 기록되어 있는 것을 발견하였다”

초막절은 이스라엘 백성들이 출애굽한 후에 가나안 땅으로 들어가기 전에 광야에서 지냈던 40년의 시간을 초막에서 살았습니다. 그때 그 메마르고 거친 광야에서 하나님께서 보호해주시고 인도해주신 하나님의 은혜와 역사를 기억하고 감사하라고 칠일간 천막에서 지내라고 명하신 절기가 바로 초막절입니다.

또한 초막절의 시기는 추수를 마치곤 난 후입니다. 먹을 열매들을 풍성히 거두고 난 후에 초막에서 거주하라는 것입니다. 역설적이지 않습니까? 이것은 모든 것을 자기의 힘으로 이룬 것처럼 착각하고 교만해지기 쉬운 그 때 모든 것을 하나님께 의존하던 광야를 기억하며 지금 나의 인생도 하나님의 은혜로 이끌어지고 있음을 기억하라는 의미입니다.

지금 이스라엘 백성들은 성벽을 완성했습니다. 그리고 이제 영적인 변화와 부흥을 위해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배우기 시작했습니다. 그런 상황 속에서 초막절을 지켜야 함을 발견했고 그 때가 초막절을 지켜야 할 때임을 깨닫고 이것이 하나님께서 인도하고 계심이 있다는 것을 알고 기뻐하며 즐겁게 초막절을 지킨 것입니다.

우리가 살아가는 인생길 역시 광야입니다. 이집트 노예 생활에서 모세를 통하여 풀려난 것처럼 우리 역시 예수님을 통하여 죄와 사망, 사단의 손에서 풀려났습니다. 이집트에서 나온 이스라엘 백성들이 광야를 지나 하나님께서 약속하신 젖과 꿀이 흐르는 가나안 땅을 향해 걸어갔던 것처럼 우리들도 하나님께서 약속하신 영원한 천국을 향해 이 땅을 지나가는 것입니다.

가나안 땅에 들어가기 위해 지나가야 했던 광야는 메마른 땅입니다. 험한 땅입니다. 하나님의 도우심과 인도하심, 지켜 주시고 채워 주심이 없이는 살 수 없는 땅입니다. 마찬가지로 우리가 살아가는 이 세상, 우리 인생도 하나님의 도우심과 인도하심, 지켜 주시고 채워 주심이 없이는 살 수 없는 삶이지 않습니까?

이스라엘 백성들은 광야를 지나는 삶을 살면서 천막에서 살았습니다. 엉성하게 이어 붙인 나무와 천으로 만든 천막에서 거했습니다. 볼품없고 불편했지만 그것에 대해 원망하거나 불평하지 않았습니다. 왜냐하면 광야는 영원히 거할 땅이 아니었기 때문입니다. 세상 사람들은 이 세상을 영원히 살 곳으로 착각하여 천막이 아닌 집을 지으려고 애를 씁니다. 우리가 영원히 곳은 이 세상이 아닌 하늘나라입니다. 우리가 지어야 할 집은 이 땅이 아니라 하늘에 지어야 합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을 광야에서 지키시고, 채우시고, 인도하셨던 하나님께서 지금도 이 땅에서 우리를 인도하고 계십니다. 이 땅을 살아가는 동안은, 이 땅을 걸어가는 동안 우리 앞에 어려움과 장애물, 사방에서 공격하는 세력들이 끊이지 않을 것이지만 하나님의 함께 하심과 능력을 믿고 하늘 본향을 향해 걸어가야 하는 사람들이 바로 저와 여러분들입니다.

느헤미야와 이스라엘 백성들은 본문을 보면 하나님의 명령대로 초막절을 지켰습니다. 나뭇가지로 엉성한 천막을 짓고 그 천막에서 일주일을 지내면서 기뻐하고 즐거워했습니다. 17절 “사로잡혀 갔다가 돌아온 모든 사람이 초막을 세우고 거기에 머물렀다. 눈의 아들 여호수아 때로부터 그 날까지, 이렇게 축제를 즐긴 일이 없었으므로, 이스라엘 자손은 크게 즐거워하였다”

진정 하나님의 약속하신 말씀, 하늘의 소망, 천국의 소망을 가지고 살아가면 비록 이 땅이 광야와 같이 힘들고 어려운 길을 지나고, 메마르고 고된 일들을 만나도, 비록 초막에 거할지라도 기뻐하며 즐거워하며 살아갈 수 있지 않습니까? 하나님의 약속하신 말씀을 믿고 초막을 짓고 거하며 기뻐하며 즐거워했던 느헤미야와 이스라엘 백성들의 모습이 저와 여러분의 삶의 모습이 되기를 원합니다.

Follow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