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 시편 9:1-10

1. 주님, 나의 마음을 다 바쳐서 감사를 드립니다. 주님의 놀라운 행적을 쉬임없이 전파하겠습니다.
2. 가장 높으신 주님, 내가 주님 때문에 기뻐하고 즐거워하며, 주님의 이름을 노래합니다.
3. 주님 앞에서 내 원수들은 뒤돌아서 도망쳤고 비틀비틀 넘어져서 죽었습니다.
4. 주님은 공정하신 재판장이시기에 보좌에 앉으셔서 공정하고 정직한 판결을 나에게 내려 주셨습니다.
5. 주님께서 이방 나라들을 문책하시고 악인들을 멸하시며, 그들의 이름을 영원히 지워 버리셨습니다.
6. 원수들은 영원히 자취도 없이 사라졌습니다. 주님께서 그 성읍들을 뿌리째 뽑으셨으므로 아무도 그들을 기억조차 못하게 되었습니다.
7. 주님은 영원토록 다스리시며 심판하실 보좌를 견고히 하신다.
8. 그는 정의로 세계를 다스리시며 공정하게 만백성을 판결하신다.
9. 주님은 억울한 자들이 피할 요새이시며 고난 받을 때에 피신할 견고한 성이십니다.
10. 주님, 주님을 찾는 사람을 주님께서는 결단코 버리지 않으시므로, 주님의 이름을 아는 사람들이 주님만 의지합니다.

—————————————————

시편 9편은 다윗이 자신이 일생동안 경험한 하나님은 어떠하신 하나님이신지를 고백하는 고백이요 간증입니다. 여러분은 여러분이 만난 하나님은 어떠한 하나님이십니까? 내가 경험한 하나님은 어떠한 분이십니까? 다윗은 1절에 이렇게 고백을 시작합니다. “주님, 나의 마음을 다 바쳐서 감사를 드립니다. 주님의 놀라운 행적을 쉬임 없이 전파하겠습니다” 다윗은 하나님께서 자신에게 행하신 일들에 대해 마음을 다 바쳐 감사를 드리며 주님께서 자신의 삶에 행하신 놀라운 행적을 쉼 없이 다른 사람들에게 알리겠다고 고백합니다.

1절 말씀을 개역성경에는 “내가 전심으로 여호와께 감사하오며 주의 모든 기이한 일들을 전하리이다”다윗이 말한 ‘주님의 놀라운 행적’, ‘주님의 모든 기이한 일’ 이라는 표현은 말로 설명할 수 없는, 즉 인간의 언사로는 표현할 수 없다는 뜻입니다. 다윗은 하나님을 경험했지만 하나님께서 자신에게 행하신 모든 일들이 자신의 힘과 계획, 능력으로 된 것이 아닌 하나님의 놀라운 도우심과 역사였다는 것입니다.

다윗이 경험한 하나님께서 자신에게 행하신 기이한 일, 놀라운 행적을 2-9절에 하나 하나 열거합니다. 그 일들을 쉽게 표현한다면 블레셋의 거인 장수 골리앗과의 싸움에서 물맷돌 하나로 승리한 일, 그것이 하나님의 도우심이 아니었겠습니까? 사울 왕의 시기로 자신을 죽이겠다고 10여년간을 끈질기게 쫓아 다니는 그 시간들, 죽음이 발 앞에 있는 그 긴 시간에 살아남은 것이 하나님의 도우심이 아니겠습니까? 이름 없는 집안에서 아버지와 형들에게 업신여김을 당하며 양을 치던 자신이 이스라엘의 왕이 된 것이 하나님께서 행하신 놀라운 일이 아니겠습니까? 수없이 많은 적국과의 전쟁에서 승리한 것이 하나님께서 행하신 놀라운 일이 아니겠습니까?

다윗은 자신의 삶속에 하나님의 놀라운 손길과 행적이 있음을 알았습니다. 그런 하나님께서 그렇게 놀라운 도우심과 놀라운 행적을 자신에게 보이신 이유를 10절에 이렇게 설명합니다. “주님, 주님을 찾는 사람을 주님께서는 결단코 버리지 않으시므로, 주님의 이름을 아는 사람들이 주님만 의지합니다”

다윗은 어릴적부터 하나님의 이름, 하나님을 알았습니다. 그리고 그 하나님만을 의지하는 삶을 살았습니다. 다윗이 목동이었을 때 그리고 사울의 눈에 발탁되어 왕궁에 들어갔을 때, 사울의 군대장관으로 승승장구 하고 있을 때, 억울한 일을 당해서 광야로 쫓겨났을 때, 왕으로 등극해서 온 이스라엘을 통치하고 있었을 때, 말년에 아들에게 왕위를 잃고 다시 쫓겨났을 때 다윗은 하나님만을 의지했고 자신의 인생 전체를 통해서 하나님은 자기를 찾는 자들을 절대로 버리지 않는 분이심을 분명히 깨달았습니다.

어떠한 어려움이나 곤경에 처해도 하나님은 우리가 찾기만 하면 응답하시고 찾아오셔서 위로하시고 놀랍게 지키시고 구원해 주시는 분이심을 다윗은 경험하고 감사하고 그 하나님을 전하겠다고 고백하고 있는 것입니다. 시편은 다윗의 기도로 가득 차 있습니다. 수많은 고난과 환난을 만났을 때 다윗은 하나님께 기도했습니다. 그 때마다 하나님께서는 다윗의 기도를 들어 주셨고 건져주셨습니다. 훗날 왕이 되었을 때, 그가 간음죄와 살인죄를 지었을 때도 하나님께는 먼저 찾아와 책망하시고 다윗이 회개했을 때 용서하시고 회복시켜 주셨습니다.

우리도 이와 같은 경험을 하지 않습니까? 우리로 예수를 믿어 구원을 받게 하신 것 하나님께서 하신 놀라운 일이 아닙니까? 하나님의 자녀가 된 것 놀라운 일이 아닙니까? 지금 이 시간 하나님을 아버지라 부르며 찬양하고 기도할 수 있는 것 하나님께서 하신 놀라운 일이 아닙니까? 지금까지 살아온 삶의 순간 순간들이 다 하나님의 놀라운 도우심과 인도하심, 보호하심과 역사하심이 아닙니까?

하나님께서는 하나님을 믿고 의지하며 기도하는 사람은 어떤 일, 어떤 상황과 상관없이 응답하시고, 마음을 만져주시고 위로해주시고 살펴주십니다. 사람은 변하고, 사람은 배신하고 떠나지만 하나님의 사랑은 변치 않으시고 절대 떠나지 않으십니다.

오늘 말씀을 통해서 우리 인생길을 돌아보면 하나님이 행하신 기이하고 놀라운 일들에 대해 전심으로 하나님께 감사하는 기도가 있기를 바랍니다. 더욱 하나님만 의지하는 기도의 삶을 살아가기를 바랍니다.

Follow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