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과 헌신” (창세기 22:1-12)
하나님께서는 진정 우리가 하나님을 사랑하는지 우리를 시험하십니다. 그래서 하나님께서는 아브라함에게 아들 이삭을 바치라고 명령하신 것입니다. 본문을 통해서 우리가 알아야 할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참된 사랑의 관계, 헌신의 모습은 첫째, 우리의 가장 좋은 것을 포기하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아브라함에게 양과 소가 아닌 네 아들 이삭을 번제물로 드리라고 명하십니다. 다시 말해서 별 부담 없는 헌신이 아니라 네가 가장 귀하게 여기고, 생명처럼 여기고, 쉽게 내려놓을 수 없는 헌신을 보이라는 것입니다. 그것은 별 부담 없는 헌신은 진정 하나님을 사랑하는 사랑의 관계가 아니기 때문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진정 하나님의 놀라운 계획과 역사와 부흥의 삶을 경험하며 누리는 삶을 살려면, 더 나아가 아브라함과 같이 축복의 통로가 되는 믿음의 조상이 되려면 하나님께서 부르시고 명하시고 요구하시는 나의 가장 귀한 것을 포기하는 결단과 희생과 헌신이 있는 사랑을 원하십니다.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참된 사랑의 관계, 헌신의 모습은 둘째, 하나님의 어떤 명령에도 하나님을 신뢰하라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아브라함에게 아들 이삭을 번제물로 바치라고 하신 것처럼 하나님께서 우리를 시험하실 때, 우리의 마음과 사랑을 시험 하실 때, 그 명령과 요구는 우리의 사리에 이해되지 않고, 내 상황과 맞지 않을 때가 많습니다. 그것은 하나님께서는 우리가 도저히 납득이 되지 않아도, 상황과 형편이 되지 않아도 하나님을 믿고 순종하는 믿음을 보시기 원하시기 때문입니다. 아브라함이 이해되지 않지만 믿고 순종하는 헌신의 순종을 보였습니다. 그 순종을 통해 12절 “네가 하나님 두려워하는 줄을 내가 이제 알았다” 라고 하는 칭찬을 받은 것처럼 저와 여러분이 하나님을 신뢰함으로 나의 이해를 뛰어 넘는 순종의 믿음이 있기를 바랍니다.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참된 사랑의 관계, 헌신의 모습은 셋째, 하나님께 내가 붙잡고 있는 것을 예배의 자리에 내려놓는 것입니다. 예배는 다름 아닌 포기입니다. 아브라함은 이삭을 제단 위에 올려놓음으로 아들에 대한 소유권을 하나님께 넘겨 드린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아브라함이 자신의 가장 귀한 것, 가장 내려놓기 어려운 것, 가장 붙들고 싶고, 사랑하고 있는 아들 이삭의 소유권을 하나님께 넘겨 드리며 제단위에 올려놓았을 때 숫양을 허락하셨습니다. 하나님께서 주신 그 양, 그 구원은 아무나 받는 것이 아니라 “나의 모든 것, 나의 가장 귀한 것이 다 하나님의 것입니다” 라고 나 자신과 나의 인생과, 내 것이라고 생각하는 모든 것을 하나님 앞에 내려 놓는 자만이 받는 것입니다. 그러한 참된 사랑과 헌신과 믿음으로 하나님의 인정과 축복을 받고 누리는 이 새대의 축복의 통로가 되시기를 바랍니다.

Category 주일
Follow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