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기를 주는 사람” (고린도전서 16:15-18)
고린도 교회에 일어나고 있는 다툼과 분열, 음행과 싸움으로 마음이 무겁고 답답해하고 있는 바울에게 스데바나, 브드나도, 아가이고 세 사람이 찾아왔을 때 바울은 기뻐했습니다. 그들은 바울의 마음에 생기를 불어 넣는 사람들이었기 때문입니다. 오늘 말씀을 통해서 저와 여러분이 하나님의 마음에 기쁨과 시원함을 드리며 더 나아가 주변의 사람들과 영혼들에게 생기를 줄 수 있는 사람으로 세우지기를 원합니다.
생기를 불어 넣는 사람은 구원과 성장의 모습이 있는 사람입니다. 15절을 보십시오 “여러분이 아는 바와 같이 스데바나의 가정은 아가야에서 맺은 첫 열매요, 성도들을 섬기는 일에 몸을 바친 가정입니다” 스데바나의 가정은 바울이 고린도에 와서 전도했을 때 예수를 믿어 구원의 첫 열매가 되었습니다. 그리고 고린도 교회의 성도가 되었고 점점 믿음으로 성장했던 가정이었습니다. 그들의 믿음이 성장하여 초신자에서 다른 성도들을 섬김의 사람으로 세워진 것입니다. 예수를 믿고 구원을 받아 믿음이 성장하고, 섬김의 모습으로 변화되고, 하나님 뜻대로 점점 행하는 성도가 될 때 얼마나 마음이 기쁘고 뿌듯합니까? 여러분은 점점 하나님을 믿는 믿음이 성장하고 성숙되어 가고 있으십니까? 그로 인해 하나님의 마음, 다른 사람들에게 생기를 불어 넣는 자입니까?
생기를 불어 넣는 사람은 부족한 것을 채워주는 사람입니다. 17절을 개역성경에는 “나는 스데바나와 브드나도와 아가이고가 온 것을 기뻐합니다. 그것은, 여러분을 만나지 못해서 생긴 아쉬움을, 이 사람들이 채워 주었기 때문입니다” 개역성경을 보면 “내가 스데바나와 브드나도와 아가이고가 온 것을 기뻐하노니 그들이 너희의 부족한 것을 채웠음이라” 라고 말합니다.
마음을 시원하게 하는 사람, 마음에 생기를 부어 넣는 사람은 상대방의 부족함을 채워주는 사람입니다. 주변을 보면 부족함을 채우는 자가 아닌 상대방의 약점을 들춰내고, 부족함을 비난하고, 끌어내리려는 부정적인 사람 힘들게 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하지만 다른 사람의 부족함을 채워주는 사람이 생기를 불어 넣는 사람입니다. 그런 사람을, 그 섬김을 하나님께서는 기뻐하시고 축복하십니다. 가정에서도 교회에서도 직장에서도 누군가의 부족한 것이면 불평하거나 비난하는 것이 아닌 “하나님께서 그 사람의 부족한 것은 나보고 채우라고 하시는구나” 라고 생각해야 합니다. 약점과 부족함이 보이는 것은 하나님께서 채우라고 보여 주신 은사입니다. 부족함을 채워 줄 때 변화됩니다. 부족함을 채우셔서 하나님의 마음, 그리고 필요한 영혼들의 마음에 힘과 생기를 주는 복된 자가 되기를 원합니다.

Category 주일
Follow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