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 느헤미야 4:21-23

21. 우리는 이른 새벽부터 밤에 별이 보일 때까지 일을 하였다. 우리 가운데 반수는 창을 들고 일을 하였다.
22. 이 기간에 나는 또 백성에게 명령하였다. “밤에는 저마다 자기가 데리고 있는 부하들과 함께 예루살렘 성 안으로 들어와 묵으면서 경계를 서고, 낮에는 일을 하여라.”
23. 나도, 나의 형제들도, 내가 데리고 있는 젊은이들도, 나를 따르는 경비병들도, 우리 가운데 어느 누구도 옷을 벗지 않았으며, 물을 길러 갈 때에도 무기를 들고 다녔다.

——————————

오늘 본문의 말씀은 느헤미야와 이스라엘 백성들이 예루살렘 성벽을 어떻게 다시 재건했는지를 보여 주는 장면입니다. 그들이 무너지고 황폐하게 된 예루살렘 성과 성벽을 재건할 때 그들이 하는 일을 방해하고 막으려는 비웃음과 조롱이 있었습니다. 그들을 위협하는 모의와 공격하려는 시도들이 있었습니다. 내부에서는 힘든 일과 피곤함으로 인해, 그리고 외부적인 비방과 부정적인 말들, 외부적인 공격에 대한 두려움들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그러한 수많은 방해와 어려움 속에서도 두려워하지 않았습니다.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느헤미야를 통해 받은 도전의 말씀을 붙들었습니다. 성벽 재건을 위해 도우시고 역사하실 하나님을 믿었습니다. 그리고 방해와 공격에 철저히 대비하기 위해 칼과 창과 활, 갑옷을 착용했습니다. 파수군을 곳곳에 세워 필요할 때 나팔을 불게 하고 나팔 소리가 들리면 그곳으로 달려가 돕도록 했습니다. 경비를 보는 사람들과 일하는 사람들을 나누어서 일을 했습니다.

그리고 오늘 본문 21절을 보십시오. “우리는 이른 새벽부터 밤에 별이 보일 때까지 일을 하였다. 우리 가운데 반수는 창을 들고 일을 하였다”그들은 이른 새벽부터 밤늦게 까지 성벽을 쌓는 일을 감당했습니다. 일을 하면서도 경계 태세를 늦추지 않고 언제든지 침략할 수 있는 적군들을 대비해 창을 들고 일을 했습니다.

그렇다면 밤에는 어떻게 했습니까? 22절을 보십시오. 느헤미야가 이렇게 백성들에게 명령했습니다. “밤에는 저마다 자기가 데리고 있는 부하들과 함께 예루살렘 성 안으로 들어와 묵으면서 경계를 서고, 낮에는 일을 하여라”낮에는 일을 하고 밤에는 보초를 섰습니다. 밤낮을 경계 태새를 갖추고 새벽부터 밤늦게까지 일을 한 것입니다. 한 두사람이 아닌 모든 백성들이 무거운 돌을 올려 쌓는 엄청난 중노동인 성벽 재건에 전력을 다 한 것입니다.

느헤미야와 백성들에게서 이렇게 힘든 일들을 힘든 상황 속에서 새벽부터 밤늦게까지 감당할 수 있었던 그 힘은 무엇이었을까를 묵상해 봅니다. 그것은 분명 느헤미야와 백성들이 예루살렘 성벽을 재건하고자 하는 분명한 의지가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 일이 하나님께서 주신 사명이요 또한 자신들에게 꼭 필요한 중요한 일이었음을 인식했기 때문이었습니다.

느헤미야가 예루살렘에 와서 백성들을 불러 모아 나누었던 말씀을 기억하십니까? 느헤미야 2:17절에 “여러분이 아는 바와 같이, 우리는 지금 어려움에 빠져 있습니다. 예루살렘은 폐허가 되고, 성문들은 불탔습니다. 이제 예루살렘 성벽을 다시 쌓읍시다. 남에게 이런 수모를 받는 일이 다시는 없어야 할 것입니다”라고 도전했습니다. 예루살렘 성벽이 무너져 있기에 무방비 상태로 침략과 노략을 당하는 어려움에 있었던 것을 그들도 알고 있었습니다.

더 나아가 느헤미야가 예루살렘 성벽을 재건하는 일을 허락한 페르시아 왕의 사건 속에서 이것은 분명 하나님께서 도우시고 역사하시고 계신다는 확신, 더 나아가 선하신 하나님께서 반드시 이루어 주실 것이라는 분명한 확신이 있었기 때문이었습니다.

그들은 분명히 성벽을 재건해야 할 이유와 목표를 알았고 그 일을 감당할 수 있도록 도우시는 하나님의 도우심과 능력을 믿었기 때문에 엄청난 중노동인 성벽 재건을 새벽부터 밤늦게까지 일하는 것을 마다하지 않았던 것입니다. 우리가 하는 일이 힘들고 어렵더라도 내가 하는 일이 하나님의 뜻 가운데, 하나님이 주신 사명과 의미가 있는 일이라는 것임을 분명히 알며 지치지 않습니다. 아무리 힘든 일이라도 포기하지 않고 기쁨과 감사함으로 감당해 나갈 수 있습니다.

우리가 감당하고 있는 일상의 작은 일들 역시 하나님께서 주신 귀한 사명임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가정에서 식사와 가족을 위해 밥을 하고 일하는 것들, 직장에서, 가게에서 물건을 만들고, 팔고 손님을 맞이하는 일들 역시 귀한 하나님이 주신 일임을 알아야 합니다. 내가 하는 일에 대한 의미를 찾지 못하면 쉽게 지칩니다. 쉽게 포기합니다. 쉽게 도망칩니다. 그러나 분명한 의미와 목표를 알면 아무리 힘들어도 포기하지 않고 충성합니다.

더 나아가 그들이 그렇게 열심히 새벽부터 밤늦게까지 어려운 성벽 건축을 감당했던 것은 무엇보다 느헤미야가 앞서서 그 일을 감당하는 모습을 보였기 때문입니다. 23절을 보십시오. “나도, 나의 형제들도, 내가 데리고 있는 젊은이들도, 나를 따르는 경비병들도, 우리 가운데 어느 누구도 옷을 벗지 않았으며, 물을 길러 갈 때에도 무기를 들고 다녔다”

느헤미야는 예루살렘 성벽을 쌓는 일에 백성들이 동참할 수 있도록 동기 부여와 함께 그 일을 단지 지시하는 사람이 아닌 그 일에 똑같이 동참하는 수고와 섬김, 열심을 보였습니다. 백성들과 똑같이 무기를 들고, 옷을 입은 채 잠자리에 들고, 함께 행하는 모습을 보면서 이스라엘 백성들은 더욱 힘을 내어 힘든 성벽 쌓는 일을 감당했던 것입니다.

오늘 말씀을 통해 저와 여러분들이 그러한 솔선수범하는 느헤미야의 모습으로 살아가기를 원합니다. 새벽부터 밤늦게까지 무너진 성벽을 세우고 쌓는 일을 위해 힘쓰는 삶을 살아가기를 원합니다.

Follow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