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 시편 43:1-5

1. 하나님, 나를 변호하여 주십시오. 비정한 무리를 고발하는 내 송사를 변호하여 주십시오. 거짓을 일삼는 저 악한 사람들에게서 나를 구해 주십시오.
2. 나의 요새이신 나의 하나님, 어찌하여 나를 버리셨습니까? 어찌하여 나는 원수에게 짓눌려 슬픔에 잠겨 있어야만 합니까?
3. 주님의 빛과 주님의 진리를 나에게 보내 주시어 나의 길잡이가 되게 하시고 주님의 거룩한 산, 주님이 계시는 그 장막으로 나를 데려가게 해주십시오.
4. 하나님, 그 때에 나는 하나님의 제단으로 나아가렵니다. 나를 크게 기쁘게 하시는 하나님께로 나아가렵니다. 하나님, 나의 하나님, 내가 기뻐하면서 수금가락에 맞추어 주님께 감사하렵니다.
5. 내 영혼아, 어찌하여 그렇게도 낙심하며, 어찌하여 그렇게도 괴로워하느냐? 하나님을 기다려라. 이제 내가 나의 구원자, 나의 하나님을 또다시 찬양하련다.

———————————-

시편 43편은 42편의 시와 연결되어 있는 시편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시편 42:5절인 “내 영혼아, 네가 어찌하여 그렇게 낙심하며, 어찌하여 그렇게 괴로워하느냐? 너는 하나님을 기다려라. 이제 내가, 나의 구원자, 나의 하나님을, 또다시 찬양하련다” 라는 구절이 시편 43:5절에도 동일하게 고백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42편과 43편에서 어려움 속에서도 하나님만 바라보며 하나님께 기도하며 믿음을 지키고자 애쓸 때 여전히 변하지 않는 상황과 문제 속에서 조롱하는 사람들과 마음에 낙심하는 자신의 영혼을 향해 다시 하나님을 바라보며 힘을 내라고 격려하는 시편이 42편과 43편의 말씀입니다.

1절을 보십시오. 시편 기자가 처한 상황을 볼 수 있습니다. “하나님, 나를 변호하여 주십시오. 비정한 무리를 고발하는 내 송사를 변호하여 주십시오. 거짓을 일삼는 저 악한 사람들에게서 나를 구해 주십시오” 시편의 기자는 지금 억울하게 고소를 당하여 궁지에 몰린 상황에 있습니다. 어떤 잘못이나 죄를 지어서가 아닌 악한 자들의 모함으로 인한 고소와 비난이었음을 “하나님 나를 변호하여 주시고 내 송사를 변호하시어 악한 자들에게 구해 달라” 는 기도 속에서 알 수 있습니다.

2절은 자신이 처한 상황에 대한 탄식입니다. “나의 요새이신 나의 하나님, 어찌하여 나를 버리셨습니까? 어찌하여 나는 원수에게 짓눌려 슬픔에 잠겨 있어야만 합니까?” ‘어찌하여 나를 버리셨습니까? 어찌하여 나를 원수에게 짓눌려 슬픔에 잠기게 하십니까?’ 라고 두 번이나 반복해서 자신의 답답하고 힘든 마음을 하나님께 아뢰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나의 결백을 아시고, 내가 지금 무고하게 당하고 있음을 아시는데 왜 이런 악한 자들로부터 어려움과 모함을 당하게 하느냐는 외침인 것입니다. 그 상황으로 인해서 자신이 점점 더 어려워지고 죄인 취급당하는 것을 보면서 하나님께서 나를 버리셨다고 느끼고 있는 것입니다. 하나님이 자기를 버리지 않고서야 이런 환난을 겪을 이유가 없다고 느끼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지금 시편 기자는 하나님을 원망하고 불신앙을 토해내고 있는 것입니까? 겉으로는 그렇게 보이지만 뒤에 이어지는 구절들을 보면 그런 의미가 아니라 지금 자신이 당하는 고난이 감당하기 힘들고 아프기 때문에 하나님께 마음의 아픔을 토해 내고 있는 것입니다.

우리도 살아가면서 생각지 못한 누군가로 인해 고통과 아픔, 참을 수 없을 것 같은 모욕과 배신을 당하지 않습니까? 그로 인해 분노하는 마음, 하나님께서 왜 이런 상황 속에서 가만히 계시는가 라는 의문을 가지지 않습니까?

그런 상황과 마음의 상태 가운데 시편 기자는 우리가 보여야 할 마음의 태도, 믿음의 모습이 무엇인지를 3-4절에 보여 줍니다. “주님의 빛과 주님의 진리를 나에게 보내 주시어, 나의 길잡이가 되게 하시고, 주님의 거룩한 산, 주님이 계시는 그 장막으로, 나를 데려가게 해주십시오. 하나님, 그 때에 나는 하나님의 제단으로 나아가렵니다. 나를 크게 기쁘게 하시는 하나님께로 나아가렵니다. 하나님, 나의 하나님, 내가 기뻐하면서, 수금가락에 맞추어 주님께 감사하렵니다”

그러할 때에 시편 기자는 “나를 주님이 계시는 장막으로 데려가 주십시오. 내가 이 때에 하나님의 제단으로 나가렵니다. 하나님께 나아가렵니다. 하나님을 찬양하고 감사하렵니다” 라고 결단합니다. 이 결단, 이 간구가 얼마나 놀랍습니까? 빛과 진리로 지금 내가 처한 이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에서 나를 인도해 달라고 간구합니다. 인간적인 모습, 감정대로, 분노대로 행하지 않고 하나님이 원하시는 말과 행동을 할 수 있게 인도 해달라는 기도입니다. 그렇게 하기 위해서 주님이 계신 장막으로, 하나님께 나아가겠다는 것입니다.

더 놀라운 것은 한탄과 원망과 욕이 나와야 할 상황 속에서 “내가 기뻐하면서 수금가락에 맞추어 주님께 감사하렵니다” 라고 마음에 결단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참된 믿음이란 상황 과 형편에 따라, 내 감정에 따라 행하는 것이 아니라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을 믿는 믿음으로 하나님의 선하심과 인도하심과 역사하심을 믿고 감사하고 찬양하는 것입니다.

그것이 쉽지 않는 일이기에 5절에 다시한번 스스로에게, 자신의 영혼에게 권면합니다. “내 영혼아, 어찌하여 그렇게도 낙심하며, 어찌하여 그렇게도 괴로워하느냐? 하나님을 기다려라. 이제 내가, 나의 구원자, 나의 하나님을, 또다시 찬양하련다” 이러한 고백과 결단, 기도가 저와 여러분의 고백과 결단, 기도가 되어서 하나님께서 우리를 변호해 주시고, 진리와 빛으로 인도해 주시며 우리로 승리케 하시는 능력을 체험하며 살아가기를 원합니다.

Follow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