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 시편 11:1-7

1. 내가 주님께 피하였거늘 어찌하여 너희는 나에게 이렇게 말하느냐? “너는 새처럼 너의 산에서 피하여라.
2. 악인이 활을 당기고 시위에 화살을 메워서 마음이 바른 사람을 어두운 곳에서 쏘려 하지 않느냐?
3. 기초가 바닥부터 흔들리는 이 마당에 의인인들 무엇을 할 수 있겠는가?”
4. 주님께서 그의 성전에 계신다. 주님은 그의 하늘 보좌에 앉아 계신다. 주님은 그의 눈으로 사람을 살피시고 눈동자로 꿰뚫어 보신다.
5. 주님은 의인을 가려 내시고 악인과 폭력배를 진심으로 미워하신다.
6. 불과 유황을 악인들 위에 비오듯이 쏟으시며, 태우는 바람을 그들 잔의 몫으로 안겨 주신다.
7. 주님은 의로우셔서 정의로운 일을 사랑하는 분이시니 정직한 사람은 그의 얼굴을 뵙게 될 것이다.

—————————————————

우리가 어려운 일을 만났을 때, 마음에 힘들고 답답하고 어려울 때, 어떠한 사람과 어떠한 문제로 고통을 당할 때가 있습니다. 그러할 때 대부분의 사람들은 피할 곳, 의지할 사람을 찾습니다. 오늘 본문의 말씀 역시 다윗이 그러한 어려움에 있을 때 어떠한 마음을 가졌는지에 대한 기도요 믿음의 고백을 담은 시편입니다.

1절을 보면 다윗은“내가 주님께 피하였거늘” 이라는 말합니다. 다시 말해서 어려울 때, 힘들 때 하나님을 바라보며 하나님을 의지했다는 뜻입니다. 그런 다윗을 향해 사람들이, 혹은 마음속에 사단이 던지는 말이 바로 1-3절의 내용입니다.“내가 주님께 피하였거늘, 어찌하여 너희는 나에게 이렇게 말하느냐? “너는 새처럼 너의 산에서 피하여라. 악인이 활을 당기고, 시위에 화살을 메워서 마음이 바른 사람을 어두운 곳에서 쏘려 하지 않느냐? 기초가 바닥부터 흔들리는 이 마당에 의인인들 무엇을 할 수 있겠는가?”

다윗이 당면하고 있는 어려움은 자신을 미워하고 죽이려고 쫓아오는 사울 왕의 추격일 수 있습니다. 압살롬의 반역일 수 있습니다. 다윗을 힘들게 하는 대적들의 참소와 조롱일 수 있습니다. 우리가 어떤 어려움을 당했을 때 비록 하나님을 의지하고 하나님을 믿고 바란다고 하지만 현실을 보면 여전히 대적들의 위협 속에 있습니다. 하나님을 의지하는데 여전히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 있습니다. 그러할 때 두려운 마음, 좌절되고 불안한 마음이 순간 순간 마음을 짖누릅니다.

여전히 해결되지 않는 문제로 인한 근심과 두려운 마음이 들때, 하나님에 대한 의심의 마음이 들 때, 그 틈타서 들려오는 유혹의 목소리는 하나님의 믿고 의지하는 것 아무 소용이 없으니 그 믿음의 손을 내려 놓으라는 것입니다. 그것을 “어서 새처럼 너의 산으로 달아나라”라고 표현합니다. 2절에 “지금 너를 힘들게 하는 악인이 너를 죽이려고 활을 당기고 어두운 곳에서 쏘려 하지 않느냐?” “지금 현실과 상황이 너무 힘들고 해결되지 않고 있느냐? 현실을 직면하라”고 말합니다. 더 나아가 “기초가 바닥부터 흔들리는 이 마당에 의인인들 무엇을 할 수 있겠는가?”라고 말합니다. “지금 이 상황이 하나님을 믿고 의지하며 인내하고 참는다고 해서 될 일이냐?”는 것입니다. “너도 악인들이 하는 것처럼, 세상의 방법으로 맞부딪쳐서 싸우고 대들고, 소리치고 복수해야 되지 않느냐”는 것입니다. 악인들이 판을 치고 있는데 이런 마당에 혼자서 의인으로, 하나님을 의지하고 따르는 삶은 아무 소용이 없다는 것이다.

사실 이러한 유혹이 우리들에게도 있지 않습니까? 위기와 어려움 가운데서 하나님을 의지하지만 두려운 마음을 떨쳐 버리기가 쉽지 않습니다. 그렇기에 우리도 그러한 위기에서 하나님께로 피했다고 하더라도 계속 하나님을 바라보지 않는다면 이러한 유혹의 목소리에 넘어가 현실에 문제를 바라보며 낙심하고 좌절하고 분노하며 세상의 방법으로 해결하려고 합니다.

그러나 다윗은 이러한 두려운 상황에서도 두려움과 유혹을 이기고 믿음의 고백을 합니다. 4절“주님께서 그의 성전에 계신다. 주님은 그의 하늘 보좌에 앉아 계신다. 주님은 그의 눈으로 사람을 살피시고 눈동자로 꿰뚫어 보신다” 는 것이다. 주님께서 성전에 계신다는 말은 단순히 하나님이 그 성전에만 계신 분이라는 뜻은 아니다. 하나님을 예배하는 자들, 하나님을 믿고 기도하는 백성들과 함께 하신다는 뜻입니다. 하나님만을 의지하며 세상의 방법대로가 아닌 하나님의 뜻대로 살아가는, 하나님께 피한 자들을 하나님께서 반드시 지키신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5-6절에 하나님께서는 악한 자들, 하나님의 뜻에서 벗어나 악한 일을 행하는 자들에게 대한 분명한 심판이 있을 것임을 또한 확신하고 고백합니다. “주님은 의인을 가려 내시고, 악인과 폭력배를 진심으로 미워하신다. 불과 유황을 악인들 위에 비오듯이 쏟으시며, 태우는 바람을 그들 잔의 몫으로 안겨 주신다“

우리도 인간적인 눈으로 보면 걱정할 수밖에 없는 두려운 상황을 자주 만나게 됩니다. 하나님을 분명히 믿고 하나님을 의지한다고 해도 순간순간 두려움과 걱정에 빠지게 됩니다. 그 이유를 하나님을 보지 않고 근심스러운 상황을 보기 때문입니다. 베드로가 폭풍이 불고 거친 파도가 이는 바다 위를 예수님을 바라보며 걸을 때는 빠지지 않고 걸었지만 그 시선을 파도와 바람을 보았을 때 빠지기 시작한 것입니다.

악한 자들이 활을 당기고 화살을 시위에 먹이며 바르게 살려고 하는 나를 어두운 데서 쏘려 하는 상황에 처할 때에, 법과 정의와 상식의 터가 다 무너져서 의롭게 살려고 하는 사람들이 더 이상 무엇을 할 수 있을지 알 수 없게 될 때에,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새가 산으로 도망하듯 세상적인 자구책을 취하라고 권할 때에, 우리는 하나님을 찾고 그에게 피하기를 잊어서는 안 될 것임을 이 시편은 우리에게 가르치고 있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의인들이 이 세상을 뒤덮는 악에도 불구하고 이에 굽히지 않고 의의 길을 걸어가기를 원하시고 기뻐하십니다. 하나님을 믿다가 상황이 어려워진다고 하나님을 의심하거나 다른 살 길을 찾으려 해서는 안 됩니다. 그럴 때일수록 하나님을 더욱 신뢰하며 그를 찾고 그에게 의지해야 합니다. 위기의 때에 시편 11편의 저자는 성전을 찾았습니다. 성전에서 하나님께 예배드리며 기도했습니다. 성전에서 그의 기도를 들으시고 그의 예배를 받으시는 하나님을 확인했습니다. 성전에서 그는 하나님에 대한 신뢰와 그에게 피하고 그를 의지함으로부터 오는 위로와 용기와 평안을 얻을 수 있었던 것입니다. 위기의 때일수록 하나님께서는 우리가 그를 믿고 그를 찾으며 그에게 피하고 그에게 의지하며 부르짖는 자가 되시기를 축원합니다.

Follow us: